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올해 제약산업 육성 위해 4779억원 투입혁신형 제약 인증 이원화 검토…7개 기업 인증 연장 성공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정부가 올해 제약산업 육성을 위해 4779억원을 투입한다. 이와 함께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을 2개 유형으로 구분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보건복지부는 9일 15시에 2019년도 제1차 제약산업 육성·지원 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2019년 제약산업 육성․지원 시행계획(안)과 2016년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연장평가 계획 등을 심의하고,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제도 개편방안 연구용역 결과 등을 보고받았다.

 이날 심의․의결된 2019년 제약산업 육성·지원 시행계획은 지난 2017년 12월에 발표한 ‘제2차 제약산업 육성․지원 5개년 종합계획’의 2년차 시행계획으로 2018년 4324억 원에 이어 올해에는 4779억 원을 투입해 제약산업을 육성‧지원한다.

 구체적으로 올해 제약산업 육성·지원 시행계획 주요 추진과제를 살펴보면 우선 인공지능 활용 신약개발 플랫폼 및 스마트 임상시험 인프라 구축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의 활용 활성화를 지원한다.

 이와 함께 IT+BT 융합형 신약개발 전문인력 및 바이오의약품 생산전문인력을 양성해 미래 제약산업의 성장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민·관 공동 시장개척 추진 협의체’ 운영 및 한국 제약산업 홍보회, 채용 박람회 등의 개최를 통해 글로벌 인지도를 제고한다. 올해 사업계획으로 이미 알려졌던 ‘IRB 심사 상호인증’ 시범운영도 올해부터 시작된다.

 아울러 이날 보고된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제도 개편방안 연구용역 결과에서는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을 2개 유형으로 구분하는 방안이 제안됐다. 선도형 혁신형 제약기업과 도약형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각각 ‘중견 기업 이상 규모’와 ‘창업/중소기업 규모’로 구분된다.

 선도형 혁신형 제약기업은 신약개발 및 판매, 해외 진출에 초점을 맞춰 R&D와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설정됐다. 도약형 혁신형 제약기업은 기업 성장을 위해 기술 이전과 사업화를 지원하는 방향에 초점을 맞췄다.

 복지부는 이번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구체적인 인증기준 및 평가방식 등을 지속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2016년에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인증된 7개 제약기업의 인증기간 만료를 앞두고 인증 연장평가 계획도 심의·의결됐다. 동아ST, 동화약품, 영진약품, 코아스템, 파마리서치프로덕트, 파미셀, 테고사이언스가 해당된다.

 또한 올해 6월 12일부터 시행 예정인 ‘제약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의 세부사항을 규정한 시행령, 시행규칙 개정안에 대한 입법예고안도 보고됐다.

 박능후 장관은 “제약․바이오 산업은 혁신 성장을 통해 일자리와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국가 미래 기간산업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어 “제약산업이 국민 건강을 책임지면서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국가 기간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제약산업 육성․지원 위원회를 중심으로 가치 있는 논의의 장을 계속 운영하겠다”고 강조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