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술을 많이 마시면 커피 줄여라국내 연구팀, '남성 7잔' 고위험 음주자에 염증 유발물질 작용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폭음을 즐기는 남성은 커피 섭취를 자제할 필요가 있음을 시사하는 연구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고위험 음주를 즐기는 남성에서 하루 커피 섭취량이 늘어날수록 염증의 지표물질인 CRP(C-반응단백질)의 혈중 농도가 증가한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이다.

영남대병원 가정의학과 정승필 교수팀이 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1762명(남 759명, 여 1003명)을 대상으로 커피 섭취량과 CRP의

커피엔 카페인ㆍ클로로겐산 등 다양한 물질이 들어 있다. 이중 카페인은 커피의 항염증 효과ㆍ항산화 효과의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CRP(C-reactive protein)는 몸에 만성적인 염증 상태가 있음을 나타내는 지표 역할을 한다. 혈중 CRP가 높아질수록 심혈관질환의 발병률ㆍ사망률,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이 증가한다.

체내의 만성 염증이 심장병ㆍ뇌졸중ㆍ암ㆍ당뇨병ㆍ대사증후군ㆍ비만 등이 원인일 수 있어서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일반인의 커피 섭취량과 혈중 CRP는 연관성이 없었지만 고위험 음주를 하는 남성에선 커피 섭취량이 늘수록 혈중 CRP가 높아진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1회 평균 음주량이 남성 7잔, 여성 5잔 이상 또는 평균 음주 빈도가 주 2회 이상인 사람을 고위험 음주로 규정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