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유통
다국적제약 공세에 국내병원 시장 잠식 심화항암제, 희귀질환 치료제 앞세워 국내병원 시장 지배력 높아져
서울대병원·한양대병원 의약품 입찰 리스트 분석 결과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국공립병원, 사립병원 의약품 입찰시장에서 다국적제약사들의 점유율이 55%를 넘어서는 등 시장 지배력이 강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간보사·의학신문이 서울대병원, 한양대병원 의약품 입찰 리스트를 분석한 결과 다국적제약사와 국내제약사 점유율이 6:4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대병원 전체 의약품 사용 규모는 약 2200억원 중 다국적제약사 몫이 1400억원인 반면 국내 제약사 몫은 800억원 정도에 불과했다. 한양대병원은 전체 의약품 사용 규모 504억원 가운데 다국적제약사는 275억원, 국내제약사는 229억원으로 다국적제약사들의 점유율이 역시 높았다.

특히 다국적제약사들이 고가 항암제, 희귀질환 치료제 등을 신규 런칭하고 있어 향후 다국적제약사들의 점유율은 점점 높아질 것으로 보여 국내 제약사들의 시장 지배력은 더욱 약화될 것으로 우려된다.

서울대병원의 다국적제약사 거대 품목을 살펴보면 한국로슈 허셉틴2종 61억원, 아바스틴2종 43억원, 맙테라3종 41억원, 퍼제타 38억원 등이 있으며 한국아스텔라스제약 프로그랍 2종 75억원이었다.

또한 사노피 엘록사틴 2종 51억원, GSK 트리멕 39억원, 길리어드 암비솜 23억원, 세엘진 레블리미드 21억원, 한국얀센 레미케이드 16억원 등이었다.

이와 함께 면역항암제인 오노제약 옵디보2종 44억원, 한국MSD제약 키트루다 20억원가량이었다.

한양대병원을 제약사별로 살펴보면 한국얀센제약 38억원, 한국화이자제약 36억원, 한국애브비 32억원으로 30억원을 넘어서고 있으며 한국로슈 15억원, 한국BMS제약 14억원, 한국노바티스 14억원, 한국MSD 12억원, 바이엘코리아 11억원 등이었다.

하지만 국내제약사는 유영제약이 루게릭병 줄기치료제인 뉴로나타-알주의 27억원의 매출을 앞세우며 30억원규모, 수액제를 앞세운 JW중외제약이 26억원으로 등으로 국내 제약사의 자존심을 세우고 있지만 일동제약 8억 6000만원, 녹십자 6억 3000만원, 동아에스티 5억 3000만원으로 다국적제약사들의 20% 수준이었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국내 병원 시장에서 다국적제약사들이 고가 항암제, 희귀질환 치료제 등을 앞세워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며 "다국적제약사들의 병원 시장 잠식은 매년 높아질 것 같다"고 전망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