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의료
'오토파지' 발생메커니즘 일부 규명'Atg2'가 불필요한 단백질 싸서 분해하는 조직 막성분 운반

日 연구팀, 인공 재현으로 약물 개발에 활용 기대

[의학신문·일간보사=정우용 기자] 사람의 세포 속에서 불필요한 단백질을 분해하는 '오토파지'가 발생하는 메커니즘 일부가 밝혀졌다.

일본 미생물화학연구소와 도쿄공대 연구팀은 사람의 세포 속에서 불필요한 단백질을 싸서 분해하는 조직의 재료가 되는 지질을 운반하는 단백질을 밝히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오토파지는 불필요한 단백질을 분해해 세포를 깨끗하게 하거나 영양원으로서 재이용한다. 도쿄공대 오스미 요시노리 영예교수가 기본적인 메커니즘을 밝히고 2016년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했다. 오토파지가 발생하는 자세한 원인이 밝혀지면 암이나 치매 등 치료법 개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오토파지는 '오토파고솜'이라는 주머니형태의 조직으로 단백질 등을 싸서 분해한다. 연구팀은 이 조직의 형성에 관여하는 'Atg2'라는 단백질에 주목하고 그 기능을 조사했다. Atg2 일부를 결정화해 구조를 해석한 결과, 오토파고솜의 막 성분인 인지질이 들어가는 포켓을 발견할 수 있었다. Atg2가 소포체 등으로부터 인지질을 빼내 운반하고 오토파고솜 막을 만들고 있는 것으로 연구팀은 보고 있다.

연구팀은 Atg2가 인지질을 운반하는 메커니즘을 더욱 자세히 조사함에 따라 오토파지가 발생하는 원인을 밝히고 이를 재현한다는 목표이다. 시험관에서 인공적으로 오토파지를 재현할 수 있다면 약물 개발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정우용 기자  yong1993@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