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건양대병원 로봇수술로 선천성 담관 낭종 치료중부권 최초 로봇 이용, 30대 환자 성공적인 결과 얻어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 외과 최인석 교수가 중부권 최초로 로봇수술을 통해 선천성 담관 낭종(choledochal cyst)을 치료하는데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건양대병원 로봇수술실 전경.

담관 낭종은 간에서 만들어진 담즙이 내려오는 담도가 늘어나 풍선처럼 부풀어 기능을 못하는 질환으로, 소아나 여성에게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질환은 담관염, 황달, 담석증, 복통 등을 유발하고, 증상이 없는 경우에도 담낭암 및 담관암으로 발전하기 때문에 반드시 수술이 필요하다.

담관 낭종 절제술은 많은 혈관과 담관을 안전하게 분리해야 하고, 지름이 2~3mm에 불과한 담관과 소장을 연결하는 미세 문합술이 수반되는 고난도 수술이기 때문에 개복수술이 원칙이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최소침습수술인 복강경과 로봇수술이 대세로 자리 잡으면서 배를 열지 않고도 미세수술이 가능해졌다.

건양대병원 외과 최인석 교수는 선천성 담관 낭종으로 진단받은 30대 여성 환자에 대해 로봇수술을 시도하여 성공적인 결과를 얻었다. 환자는 수술 후 특별한 문제없이 순조롭게 회복 중이다.

최인석 교수는 “담관 낭종 절제수술 시 담관과 소장의 성공정인 문합이 수술 결과를 좌우하는 핵심 포인트다”며, “특히 이번 수술은 일반적인 구조와 다른 고난도의 수술이 요구되었기 때문에 로봇수술을 선택하여 환자와 의료진 모두 만족할만한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외과 최인석 교수는 건양대병원 로봇수술센터장으로 근무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한국췌장외과연구회 회장으로 선임됐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