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우리들병원 개발 흉추 전용 내시경 시연 주목받아배준석 병원장, 오스트리아 척추전문의 모임서 초청 강연 및 시술 시연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청담 우리들병원 배준석 병원장이 지난 3월 1일부터 양일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파라셀수스 의과대학(PMU)에서 열린 '조이맥스 아젠다 패컬티 & 유저 회의(Joimax® Agenda Faculty &User Meeting)'에 참석해, 최신의 내시경 척추 치료법에 대한 초청 강연 및 시술 시연으로 주목을 받았다.

청담 우리들병원 배준석 병원장이 '조이맥스 아젠다 패컬티 & 유저 회의' 에서 흉추내시경 시술을 시연해 보이고 있다.  

세계적 의료기기 개발회사 '조이맥스 사'가 주최한 이번 회의에서는 전세계 척추 전문의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최고 수준의 학술연구 발표와 카데바(사체) 워크숍이 진행됐다.

배준석 병원장은 '흉추 디스크 탈출증 및 척추관 협착증에 적용한 내시경 치료', '전방 경추: 우리들병원 장기간 추적관찰 보고' 등의 주제로, 요추는 물론 경추, 흉추에 적용하고 있는 내시경 기술에 대한 초청 강연을 해 큰 관심을 받았다. 

또한, 우리들병원이 세계 최초로 디자인하여 조이맥스가 생산한 흉추 전용의 내시경이 시연되었으며, 최신 기술에 대한 많은 해외 척추 전문의들의질문이 쇄도하는 등 큰 관심을 보였다.

이날 회의에서 배준석 병원장은 내시경 척추 치료기술 발전과 전수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조이맥스 교육 공로상인 'Hand Shake Award'를 수상했다.

배준석 병원장은 "내시경 척추 치료기술이 전세계 척추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되면서 더욱 빠르게 변화하고 발전하고 있다. 해부학상으로 구조가 복잡한 경추와 흉추에 적용할 수 있는 내시경은 기술 혁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많은 해외 의사들이 한국의 우수한 의료기술을 배우기 위해 방문하고 있다. 내시경 기술은 간단해 보이지만 1000예 이상의 시술 경험과 매우 정교하고 섬세한 기술이 필요하기 때문에, 우리들병원은 앞으로도 기술이 올바로 전파될 수 있도록 교육과 훈련에 힘쓸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