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약사단체
'국민건강과 약사직능 공존가능…가교될 것'대한약사회 김대업 회장 취임후 첫 간담회서 '국민과 약사를 잇는 가교' 강조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대한약사회 김대업 신임회장이 약사회원들과 국민을 위한 약사회로 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국민안전과 약사직능이 대립되는 것이 아니라 부합할 수 있다는 것을 주장하고 국민과 약사들을 잇는 가교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대한약사회 김대업 회장(사진)은 지난 17일 서초구에 위치한 대한약사회관에서 취임이후 첫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향후 업무추진방향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대업 회장은 “현재 약사회원들이 국민건강을 위해 현장에서 분투하고 있으면서도 마주쳐야하는 행정부담이 너무 많은 것이 사실”이라면서 “약국에 주어진 불합리한 부분에 대한 해결을 앞으로 최우선적으로 해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회장은 우선 많은 약국들이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는 산제조제 수가에 대해서 말을 꺼냈다. 그는 “처방전에 알약이 0.33개라고 적혀있으면 그건 이미 의사가 가루약을 조제했다는 것임에도 의사에게 전화해서 물어봐야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며 “환자들에게 불편을 초래하는 등, 절차적인 문제들로 인한 민원이 많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예를 들어 환자나이가 5세 미만이면 가루약으로 조제하라는 뜻인데도 비효율적인 절차 때문에 일은 늦어질 수밖에 없는 것”이라며 “이렇듯 현장에서 고통받고 있는 회원들의 요구에 응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대업 회장은 마약류통합관리 시스템이 선의의 약사를 마약사범으로 만들 것이라는 지적과 함께 해결책 마련을 촉구하기도 했다.

김 회장은 “마약류관리통합시스템은 많은 문제들이 지적되고 있지만 마약류 수량을 입력하는 과정에서 연결서버와 NIMS서버 사이에서 재고수량이 불일치하는 사례가 나오고 있다”면서 “제대로 된 수량 입력을 위해서 플러스 재고와 마이너스재고를 합쳐야 되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처음 프로그램을 설계할 때부터 현장에 대한 이해가 없이 제작됐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사례”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마약류에 대한 관리를 잘 해보자고 만든 프로그램이지만 선의의 약사 마약사범들을 양산할까 몹시 우려스럽다”며 “처벌기간이 얼마남지 않았다는 점과 함께 '약사들도 약사이기 이전에 국민'이라는 점을 감안해서 정부의 현명한 결정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결단을 촉구했다.

김대업 회장은 앞선 사례들에 대해 상식적으로 생각하면 충분히 해결할 수 있는 문제임에도 불구, 현안이라고 지적되는 것 자체가 넌센스라고 지적하고 대책마련을 당부했다.

특히 전자처방전에 대해서 거론하면서 “처방전 전달 시스템은 이미 구축돼있지만 도입을 하지 않고 있다”며 “약국-의원-심평원간 처방전을 전달하는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김 회장은 “약국은 3년간 처방전을 보관해야하는데 이를 위해 별도의 창고를 운영해야하기때문에 보관의 부담이 크다”며 “정부에서는 처방전 오입력으로 인한 투약사고를 줄여 국민안전을 모색할 수 있음에도 왜 하지 않고 있는지 이해를 못하겠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김대업 회장은 조제실 투명화 사업이나 편의점 판매약과 같은 문제에 대해서도 정부의 상식적인 대처를 주문하며 국민건강과 함께 약사직능이 발전할 수 있는 접점을 모색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김대업 회장은 “약사직능의 미래는 국민과 함께 할 때에만 존재한다. 약사회의 정책이 추진되려면 국민의 이익과 약사직능의 이익이 부합하는 점을 찾아야 한다”며 “약사회는 국민과 약사를 잇는 가교역할을 수행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정부는 국가면허자인 약사가 국민건강을 위해 일할 수 있도록 도와줘야한다”며 “약사회는 정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국민건강을 위한 역할을 수행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