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S-ICD, 기존 ICD의 전극선 감염 감소시켜기존 ICD와 달리 전극선 환자의 경정맥이 아닌 흉골 부위 피하에 바로 삽입
보험급여로 많은 환자들에게 치료기회 제공 기대
정보영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경정맥형 제세동기(ICD)가 가진 전극선 관련 감염 등 부작용을 극복할 수 있는 차세대 피하 삽입형 제세동기(S-ICD)가 출시돼 환자들에게 보다 안전한 치료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글로벌 의료기기 전문업체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대표 허민행)가 피하 삽입형 제세동기 ‘엠블럼(EMBLEM S-ICD,이하 S-ICD)’의 국내 급여 출시 기자간담회를 15일 웨스틴 조선호텔 2층에서 개최했다.

보스톤사이언티픽의 S-ICD는 심실의 비정상적인 심장박동(부정맥)이 감지되면 전기적 충격을 전달해 정상박동으로 만들어 주는 피하 이식형 심율동 전환 제세동기다. 기존 경정맥형 제세동기(이하 ICD)와는 달리 전극선이 환자의 경정맥이 아닌 흉골 부위 피하에 바로 삽입돼 혈관과 심장안에 위치한 전극선으로 비롯되는 혈관 감염의 위험성과 혈관 협착 등의 합병증을 줄이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심장과 혈관을 직접 건드리지 않고 피하에 전극선을 삽입해 환자의 부정맥을 치료하는 S-ICD는 국내에서 현재 보스톤사이언티픽의 ‘엠블럼(EMBLEM)'이 유일하다. 제품 안전성 및 유효성에 대한 전문가 검토를 통해 보건복지부에서 신의료기술로 인정받았으며, 3월 1일부터 건강보험 급여를 적용 받아 그 동안 S-ICD 치료가 필요했던 환자들의 경제적인 부담을 줄이고 필수적인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 날 간담회에서는 연세대학교 신촌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정보영 교수가 참석해 ‘부정맥 환자들의 새로운 치료전략인 S-ICD 치료법’에 대한 강연으로 S-ICD의 장점에 대해 밝혔다.

건보공단의 데이터에 따르면, 국내 심장박동 이상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인원이 2012년에서 2017년까지 매년 7% 가까이 꾸준한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인구의 고령화에 따른 고혈압이나 당뇨병 등의 만성질환의 증가와 맞물려 생기는 심장의 기능 이상이 부정맥 환자가 늘어나는 주요 인원으로 지목된다.

정 교수는 “부정맥 특히 심실세동은 심장 돌연사의 주요 원인이며, 대표적인 고위험 심장질환으로 이미 심장마비를 경험했거나 중증 심부전으로 인한 사망 위험성이 높은 환자에게 이식형 제세동기를 시술한다”며 “그러나 심장삽입 전기장치(CIED) 이식 후 장기간 추적 관찰 중 약 2.4%에서 전극선(lead) 관련 감염 등의 합병증을 경험하는 등 부작용의 문제가 있었다”고 말했다.

기존 ICD는 이식 시 경정맥을 통과하며, 만약 이를 제거할 경우 전극선에 조직이 딸려나오는 등 제거 시술 및 관련 감염관리에 상당히 까다로웠다.

정보영 교수는 “S-ICD를 이용한 치료는 이식 후 출혈이 적고 시술 과정에서 혈관 삽입 방식보다 위험이 줄어들어 환자와 의료진 모두의 시술과 관련 부담을 줄여 주었으며, 무엇보다 장기적으로 부작용이 적다는 장점 때문에 환자의 부정맥 평생 관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발표에 따르면, S-ICD는 일반 ICD보다 크고, 장치의 위치가 갈비뼈 옆인 위치에도 불구하고 환자들은 움직임에 크게 불편을 느끼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 김창현 이사

S-ICD 시스템소개를 진행한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 부정맥사업부총괄 김창현 이사는 “S-ICD는 기존 ICD이식이 어려웠던 성장기의 소아부터 가슴과 팔 근육을 많이 사용하는 운동선수, 가슴 부위에 ICD 본체 삽입으로 인한 피부 돌출을 꺼리는 경우 등  환자들의 다양한 의학적 요구에 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국내 출시되는 S-ICD 제품은 기존 앰블럼 시스템의 3세대 제품으로, 이식 후 조건적 MRI 촬영이 가능하고 심방세동 모니터링 기능 등 한층 업그레이드 된 기능을 갖춰 평생 치료 관리가 필요한 국내 부정맥 환자들에게 보다 안전한 치료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창현 이사는 "S-ICD는 삽입 시 시술도 워낙 쉽다. 활배근 안쪽 근육에 집어 넣어 디바이스가 안정적으로 가게 된다"며 "또한 현재 S-ICD는 1.5T MRI촬영이 가능하며, CT와 방사선치료가 모두 허가되어 있다"고 장점을 강조했다. 

한편 S-ICD는 2017년 개정된 미국심장협회(AHA), 미국심장학회(ACC), 미국부정맥학회(HRS) 국제가이드라인에 따라, ICD 적용 환자군뿐만 아니라 감염 및 만성질환 등 고위험 환자군에게 사용이 권고되고 있다. 다만 서맥치료(Bradycardia Pacing), 심장재동기화치료(CRT), 항빈맥조율치료(ATP)가 필요한 환자는 제외된다.

또한 지난 2012년에 미국 FDA의 승인을 받았으며, 부정맥 및 급성심부전 등 예방과 치료에 대한 안전성과 유효성을 인정받았다. S-ICD는 호주,미국,홍콩 등에서 허가 승인과 보험급여를 통해 전세계 환자들에게 보다 나은 치료기회를 제공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