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유한양행, R&D 중심 글로벌 제약 도약 다짐주당 2000원 현금배당, 기술수출 공헌 김재교 전무 사내이사 선임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유한양행(대표 이정희)은 15일 오전, 200여 명의 주주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방동 본사 강당에서 제96기 정기 주주총회(사진)를 개최했다.

 

이번 주총에선 지난해 매출 1조 5067억원, 영업이익 609억원, 당기순이익 814억원의 영업실적 보고에 이어 보통주 1주당 2000원, 우선주 2050원의 현금배당(총 227억)안에 대한 승인절차가 진행됐다. .

주총에선 또 김재교 전무가 사내 등기이사로 신규 선임됐으며, 이사 및 감사 보수 한도 승인의 건도 원안대로 통과됐다.

이날 주총에서 이정희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 전년대비 4% 성장한 1조 5068억원의 매출을 달성, 제약업계 최초 매출 1조 5천억 돌파와 매출 1위의 위상을 더욱 확고히 했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이어 “지난해 7월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 YH14618의 기술수출을 시작으로 11월엔 얀센바이오테크에 폐암치료제 레이저티닙을, 올 1월엔 비알콜성지방간염 신약후보물질을 기술수출 하는 등 총 2조5000억원에 달하는 성과를 달성했다”며, “올해도 명실상부한 R&D 중심의 기업으로서 유한의 모든 임직원들은 미래에 끊임없이 도전하며 글로벌 제약기업으로 굳건히 성장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위지를 나타냈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