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셀바스 헬스케어, 전자동혈압계 BP500 새롭게 공개인체공학 설계-콤팩트한 디자인…측정 중 팔 움직임 여부 판단으로 측정값 오류 제거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국내 혈압계 시장 선도 기업 셀바스 헬스케어가 전자동혈압계 ACCUNIQ BP500을 발판으로 기존 태국, 대만 등 아시아 시장을 넘어 세계 혈압계 시장을 공략한다.

셀바스 헬스케어가 제35회‘KIMES 2019(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에서 부스 참가(A500)해 전자동혈압계 ACCUNIQ BP500을 새롭게 공개한다.

새롭게 공개되는 전자동혈압계 ACCUNIQ BP500은 오실로메트릭 측정 방법으로 피측정자별 혈압 상태에 따른 가변, 가압 방식을 적용해 측정의 정확도를 한층 높였다.

먼저 인체공학 설계를 적용, 피측정자를 올바른 자세로 유도해 측정의 안정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측정 중 팔의 움직임 여부까지 판단해 측정값의 오류를 제거한 것이 특징이다. ACCUNIQ BP500은 4.8Kg의 가볍고 콤팩트한 디자인뿐만 아니라 선명한 LCD를 적용해 측정값에 대한 시연성도 우수하다.

셀바스 헬스케어의 체성분분석기 BC380 뿐 아니라 BC360, BC720 등과 직접 연동이 가능해 결과 값이 체성분분석 결과지에 바로 출력되며, 블루투스 연결로 병원내 의료정보시스템과 직접 연동 되는 등 다양한 진료 환경에서도 활용 가능하다.

셀바스 헬스케어 김영걸 글로벌 사업본부장은 “수은배출을 줄이기 위한 국제협약인 미나마타 협약으로 인해 오는 2020년부터는 수은 혈압계 사용이 금지되는 만큼 이에 대한 대안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높은 측정 정확도, 전 세계인 누구나 사용 가능한 설계 등 ACCUNIQ BP500가 지닌 특장점을 잘 살려 유럽, 미주 등 글로벌 의료 시장 진입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셀바스 헬스케어는 1993년 설립된 25년 업력의 의료기기 기업(구 자원메디칼)이다. 체성분분석기와 병원용 혈압계를 중심으로 국내외 의료기기 산업을 주도해왔다. 2015년 시각장애인용 점자정보 단말기 1위 기업 힘스인터내셔널과 합병 이후 2016년 셀바스 헬스케어로 사명을 변경했다.

셀바스 헬스케어의 의료기기 브랜드 아큐닉(ACCU-NIQ)과 정보통신보조 공학 브랜드 힘스(HIMS)는 기존 하드웨어 개발 역량에 계열사들의 소프트웨어 및 인공지능(AI) 데이터 처리 기술을 더한 첨단 기술력과 제품으로 혁신을 거듭하고 있다.

주요 제품으로는 체성분분석기, 혈압계, 점자정보단말기, 독서확대기, 음성독서기 등이 있다. 셀바스 헬스케어는 예방 건강 분야의 셀프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기존 하드웨어 개발 역량 및 계열사의 인공지능(AI) 데이터 처리 기술 등 첨단 소프트웨어 기술력과 제품으로 시장을 이끌고 있다.

[위 내용은 KIMES 2019 현장에서 배포하는 의학신문 특별판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