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화장품
피부 노화 AI로 진단한다로레알 비쉬 스킨컨설트에 첫 적용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로레알(회장 장 폴 아공)의 R&I(Research & Innovation)팀은 최근 인수한 증강현실(AR) 및 인공지능(AI) 기업 모디페이스(ModiFace)와 함께 피부노화 분야에서 15년 간 축적된 과학적 연구를 기반으로 소비자를 위한 디지털 피부 진단법을 발표했다.
 
이번에 새로 개발된 피부 진단 기술은 모디페이스의 인공지능(AI) 기반 알고리즘에 로레알의 피부 노화 전문 지식과 사진 데이터베이스가 더해져 완성됐다.

이 알고리즘은 로레알의 연구혁신(R&I)팀과 스킨 에이징 아틀라스(Skin Aging Atlases)가 함께 실시한 연구를 통해 얻은 임상 사진 6,000장에 대한 딥러닝을 통한 학습으로 완성됐다.

여기에 4가지 종류의 조명 하에 찍은 인종별 여성 스마트폰 셀피(selfie) 4,500장 이상을 기반으로 새로운 모델을 만들었으며, 피부과 전문의와 함께 개발한 피부 평가 기술도 높은 수준의 정밀도를 자랑하는 결과를 얻었다.
 
스킨 에이징 아틀라스는 다양한 인종별 시각적인 노화 징후를 다룬 최초의 피부 노화 관련 학술자료다. 스킨 에이징 아틀라스에 대한 연구는 프랑스, 중국, 일본, 인도, 미국의 20세에서 80세 사이의 남녀 총 4,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스킨 에이징 아틀라스는 얼굴의 일반적인 노화 현상을 평가하거나 예측하는데 사용되며, 최근에는 화장품의 임상 평가나 피부과 치료에도 사용된다.
 
로레알의 새로운 피부 진단법은 2019년 1월 캐나다에서 출시된 비쉬의 스킨컨설트를 통해 첫 번째로 활용되며 올해 말에는 전 세계 브랜드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여성들이 브랜드 웹사이트에 셀피 사진을 업로드하면 스킨컨설트가 7가지 노화 징후를 발견해내고 이를 통해 개인 맞춤형 피부 처방을 받게 된다
 
루보미라 로쉐 로레알 최고디지털책임자는 “모디페이스 인수와 함께 음성, 증강현실, 인공지능 등의 기술을 통해 뷰티 체험을 재창조하는 로레알의 디지털혁신 2단계가 시작됐다"며 "해당 서비스가 브랜드와 제품을 발견하는 새로운 관문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