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병의원
경상대학교병원, 최첨단 소마톰포스CT 도입

[의학신문·일간보사=이균성 기자] 경상대학교병원(병원장 신희석)은 최근 3세대 듀얼소스 CT인 지멘스(Siemense)사의 소마톰 포스(Somatom Force) CT를 도입,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고 21일 밝혔다.

소마톰 포스는 각각 2개의 X-선관과 측정기를 동시에 이용하는 다중 튜브 방식을 적용해 서로 다른 2개 데이터를 동시에 얻을 수 있어 촬영시간을 대폭 줄이고 훨씬 선명한 입체적인 영상을 확보할 수 있다.

또한 초저선량의 X-선과 적은 양의 조영제를 사용함으로써 기존 CT보다 피폭량이 적고 조영제 부작용도 최소화한다. 특히 초당 약 74cm의 빠른 촬영 속도로 심장촬영이 이뤄져 노인, 어린이, 무의식 환자, 응급환자 등에도 빠르고 정확한 검사가 가능하다.

신희석 병원장은 "이번 소마톰포스 CT 도입을 통해 그동안 꾸준히 제기돼 오던 검사 대기시간 문제가 다소 해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균성 기자  gs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균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