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유통 인터뷰
창고에 쌓여있는 2000억원 규모 반품 의약품 해결 절실정부 나서서 법제화 통해 해결 해야…일련번호 제도 실시로 비용 부담 증가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의약품유통업계 물류센터에 쌓여있는 2000억원 규모의 반품 의약품 누구의 잘못입니까?"

 

백제약품 김동구 회장<사진>은 최근 일간보사·의학신문과 만난 자리에서 약국 거래시 발생되는 의약품 반품 문제는 반드시 해결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동구 회장은 "백제약품 물류센터에 쌓여 있는 반품 의약품은 약 70억원이 넘어서고 있고 이를 의약품유통업계로 확대하면 천억원대가 넘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구 회장은 "의약품 반품 업무만 진행하는 직원을 두고 반품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반품 의약품은 매년 쌓여만 간다"며 "제약-의약품유통업체-약국 거래 관계에서 발생되는 반품은 누구 잘못이냐"며 반문했다.

김동구 회장은 의약품 반품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부가 나서서 의약품 반품 법제화 등 제도적으로 실타래를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난해 발사르탄 반품 대란 때 유통업체가 감당해야 했던 반품 및 정산 부담으로 실질적인 제도화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커졌다.


김동구 회장은“의약품 반품 법제화를 통해 공정하고 합리적인 구조가 마련돼야 한다"며 "특히 최근에는 제약사들이 마진을 계속해서 인하하고 있어 의약품유통업체들의 경영은 악화되고 있는 만큼 의약품 반품은 반드시 해결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지난 1월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간 의약품 일련번호 제도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비용 상승을 우려했다. 특히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 근무 등 업계 비용 부담이 더 커지고 있다는 것.

김동구 회장은 "일련번호 제도가 시행되고 그나마 착실히 준비해 1월 보고율이 50%는 넘어섰지만 과거에 비해 비용은 증가했다"며 "일련번호 보고율이 80% 이상 넘어서게 되면 고정 비용은 더 증가할 것으로 보여 의약품유통업체에게는 큰 부담감"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최저임금 인상, 52시간 근무제 등으로 업계의 비용 부담이 계속 커지고 있다”며 “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 여기에 유통업계가 요구한 일련번호 선결과제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동구 회장은 “현재 의약품유통업계는 여러 가지 현안이 발생하며 안팎으로 큰 어려움에 처해있다”며 “유통업체 간 내부적인 결속은 물론 협회의 적극적인 사업 추진, 정부와 요양기관들의 협력을 강화해 전체적인 발전을 이뤄내길 바란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제뜨 2019-02-22 11:21:55

    영업사원으로써 한마디 남기면
    반품 안해주는 제약사 제품을
    약국에서는 반품해달라 주고
    회사에서는 안해주고
    약국서는 왜 반품 안되냐고 뭐라하고
    어떻게든 해결해라 하면
    내돈으로 매꿀 수 밖에 없지요
    제약사에서 안해주는걸 어떻게 하라는건지
    영업사원은 중간에 낀 최 을이라
    여기서 깨지고 저기서 깨지고
    해결 할 수 있는것도 한계가 있지요
    약사님들도 재고관리 잘 하시고
    너무 영업사원한테 떠넘기지 마세요 제발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