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바이오
제넥신, 에스씨엠생명과학과 아르고스社 인수수지상세포 기반 암 치료 백신 임상 이력…GX-I7과의 병용투여 효과 기대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제넥신은 줄기세포치료제를 개발하는 에스씨엠생명과학과 공동으로 미국 바이오텍 회사인 아르고스 테라퓨틱스(Argos Therapeutics)의 세포치료제 생산시설과 연구원, 지적재산권 등 주요 자산을 경매를 통해 약 125억원에 인수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새로 인수한 회사의 이름은 코이뮨(CoImmune)으로 정하였으며 미국 내 독립법인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 더럼에 위치한 아르고스는 2018년도 초까지 나스닥에 상장되었던 개인맞춤형 항암 치료제를 개발해온 회사로, 약 2만 제곱 피트 규모의 cGMP 설비와 함께 임상 3상을 완료한 경험을 보유했다.

 이 회사의 항암 치료제는 수지상세포 기반 맞춤형 암 치료 백신(Dendritic cell-based personalized cancer vaccine)으로서, 미국, 유럽, 이스라엘에서 약 460여명의 신장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120여곳 이상의 임상기관을 통해 임상 3상을 진행했으나, 최종적으로 대조군 대비 통계적 유효성 입증에는 이르지 못하고 마무리된 바 있다.

 제넥신 관계자는 “이번 인수의 장점 중 가장 큰 두 가지는 미국 등에서 대규모로 암 환자 대상 임상 3상을 진행한 경험과 cGMP 설비를 확보하였다는 것과 아르고스의 수지상세포 암 치료백신이 제넥신이 개발하고 있는 GX-I7과 병용 시 시너지를 발휘하여 임상에서 성공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향후 제넥신이 보유한 면역항암제를 비롯한 다양한 파이프라인이 미국에서 임상에 돌입할 때 아르고스의 경험은 많은 도움이 될 것이며 또한 진행되었던 임상 3상 과정에서 축적된 자료 및 연구자들과의 과학적 논의를 통해 최종 결과에 대한 주요 원인 및 치료 반응이 예측되는 바이오마커 발굴에 대한 성과 등을 확인했다”면서 인수 참여 동기를 설명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