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치료제 동시 투여로 암 치료 효과 높인다트라스투주맙·아토르바스타틴 동시 투여 시 부작용 억제 및 종양 크기 감소 효과 활발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한국원자력의학원(원장 김미숙)은 의학원 소속 김진수 교수(사진) 연구팀이 트라스투주맙과 아토르바스타틴의 동시 투여를 통해 항암치료 부작용 중 하나인 인지기능 저하를 억제하고, 동시에 암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인지기능 저하는 항암치료 중 일시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으로, 최근 원인을 밝히기 위한 다양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연구팀은 실험용 쥐에 암세포만 공격하는 표적치료제 트라스투주맙(trastuzumab)을 투여하고, 동시에 고지혈증 치료제인 아토르바스타틴(atorvastatin)을 투약한 후,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CT) 및 자기공명영상(MRI)을 통해 뇌 전두엽의 포도당 대사 및 부피를 비교 관찰했다.

실험결과, 뇌 전두엽 영역에서 포도당 대사 및 부피가 트라스투주맙을 단독으로 투여했을 때 감소한 반면, 트라스투주맙과 아토르바스타틴을 동시에 투여한 경우 정상수준으로 유지되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실제 쥐의 기억력 측정 행동실험에서 트라스투주맙과 아토르바스타틴을 동시에 투여한 경우 정상수준을 유지했다. 아울러 뇌에서 분비되는 사이토카인을 분석한 결과 트라스투주맙을 투여했을 때 염증 유발 사이토카인이 4배가량 증가한 반면, 트라스투주맙과 아토르바스타틴을 동시에 투여한 경우에는 정상수준으로 회복했다. 

트라스투주맙 치료 시 아토르바스타틴을 동시에 투여하였을 때 종양 크기 감소

이와 함께 연구팀은 아토르바스타틴이 트라스투주맙을 종양에 깊이 침투시키고 종양 섭취를 증가시켜, 트라스투주맙을 단독으로 투여했을 때보다 종양 크기를 36% 더 감소시키는 것을 확인했다.

김진수 교수는 “이번 병용치료 효과 입증으로 최근 의학원에서 추진 중인 알파입자 표지 방사성의약품을 이용한 항체치료 임상연구의 가능성을 높여 국내 난치성 암 치료의 전기가 마련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김진수 교수팀의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 저명 암 학술지 저널 오브 클리니컬 메디슨(Journal of clinical medicine) 2019년 2월 11일자 온라인판에 게재 되었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