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중학생 나트륨 줄이기 교육 경험 낮다10명중 2명 불과-국물 음식 중 나트륨 함량 최고는 메밀소바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중학생에게 점심 학교급식을 통해 제공되는 국물 음식 중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것은 메밀소바로 나타났다.

하지만 나트륨 줄이기 교육을 받은 경험이 있는 중학생은 10명 중 2명꼴에 불과했다.

이런 사실은 국민대 식품영양학과 정상진 교수팀이 서울 소재 중학교 학생 252명을 대상으로 학교급식의 메뉴로 제공된 38가지 국물 음식을 통한 나트륨 섭취량을 분석한 결과, 드러났다.

이 조사에서 나트륨 줄이기 교육을 받은 중학생은 252명 중 50명으로, 20%에도 미달했다. 나트륨을 줄이기 위해 ‘노력한 적이 있다’고 응답한 중학생도 전체의 21%에 불과했다.

중학생의 점심 학교급식에 제공되는 국물 음식 가운데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것(한 끼당 1194㎎)은 메밀소바였다. 다음은 부대찌개(1002㎎)ㆍ순대국(940㎎) 순이었다.

정 교수팀은 중학생이 학교급식으로 제공되는 국물 음식을 어떻게 섭취하는지를 조사했다.

부대찌개는 전체의 72%가 건더기와 국물을 모두 섭취했다. 설렁탕도 중학생의 70%가 건더기와 국물을 모두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동은 중학생의 25%가 건더기만 섭취했다. 

또 중학생의 국물 음식 섭취 행태를 고려해 점심 학교급식에 제공되는 국물 음식을 통해 얼마나 나트륨을 섭취하는지를 조사했다.

38가지의 국물 음식 중 메밀소바(한 끼)를 통해 섭취하는 나트륨의 양이 783㎎으로 가장 많았다. 부대찌개(한 끼당 780㎎)와 우동(730㎎)이 그 뒤를 이었다.

정 교수팀은 논문에서 ”중학생이 점심 학교급식 메뉴로 제공된 국물 음식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557㎎(한 끼당)이었다“며 ”건더기ㆍ국물 섭취량 등 중학생의 섭취행태를 고려하면 점심 급식으로 나온 국물 음식 중 중학생이 실제로 섭취하는 나트륨의 양은 평균 380㎎(한 끼당)으로, 177㎎ 낮은 수치“라고 지적했다.

국물 음식을 통한 나트륨 섭취량을 정확하게 산출하기 위해선 국물 음식의 섭취행태를 반영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