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의료
와인 성분에 발모촉진 효과신맛 성분 주석산이 발모촉진물질 생성 증가

日 로토제약, 새 제품개발에 활용 기대

[의학신문·일간보사=정우용 기자] 와인 등에 포함돼 있는 신맛 성분인 주석산에 두피세포로부터 발모촉진물질의 생성을 증가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일본 로토제약은 새로운 제품개발에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석산은 와인이나 포도, 레몬 등 신맛과 쓴맛이 있는 과일에 포함돼 있으며 피부를 약산성 상태로 유지하거나 미생물 증식을 억제하는 효과로 잘 알려져 있다.

로토는 주석산이 가진 이러한 피부세포에 미치는 강한 작용에 주목하고 연구에 착수했다. 로토는 의료분야에서 쌓은 지견을 활용해 지난해부터 발모제시장에 진출하고 있으며 조기에 자세한 메커니즘을 규명해 치료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정우용 기자  yong1993@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