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유명한 맛집이 건물도 살린다백화점·대형몰 한정 ‘맛집 유치 전쟁’ 대형 오피스 빌딩까지 확장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최근 건물 내 맛집 유치 전쟁이 뜨겁다.

일각에서는 “조물주 위에 건물주, 건물주 위에 맛집”이라는 말이 돌 정도다. 맛집 하나가 건물의 이미지를 형성하고 고객 유치에 대폭 영향을 끼치면서 맛집 유치 전쟁은 백화점, 대형 몰을 넘어 오피스 빌딩까지 확장되고 있다.

직접 찾아가야만 했던 소위 ‘스트리트 맛집’의 입점이 활발해지면서 오피스 빌딩 가는 이전과 달리 평일 주말 상관없이 연일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다.

특히 굵직한 오피스 빌딩이 밀집된 광화문, 종로 일대는 일종의 맛집 편집숍 개념의 ‘셀렉트 다이닝’을 활발하게 접목하며 치열한 맛집 격전지로 떠올랐다.

‘맛집 유치 전쟁’을 뚫고 광화문 및 종로 일대 대형 오피스 빌딩에 입성한 ‘스트리트 맛집’ 브랜드를 소개한다.

국내 F&B 전문 기업 ‘에렉스에프앤비(ELX F&B, 대표이사 곽기훈)’에서 운영하는 일본 가정식 레스토랑 ‘후와후와’는 지난해 10월 광화문 D타워에 2호점을 열었다. 지난해 6월 가로수길에 1호점을 낸 후 약 3개월 만에 광화문으로 전격 진출한 것.

후와후와가 디타워로부터 러브콜을 받게 된 배경에는 2030 직장인들이 선호하는 메뉴 구성 외에도 ‘정성스러운 한 끼’를 표방하는 브랜드 콘셉트와 아늑한 감성의 인테리어 등이 꼽힌다.

대표 메뉴로는 주문 즉시 1인용 솥에 갓 지어 마지막 한 술까지 따끈하게 즐길 수 있는 가마바타 ‘솥밥’과 ‘숲 속의 버터’ 아보카도를 통째로 넣어 식감과 비주얼을 살린 ‘아보카도 명란덮밥’, 쫀득하고 달달한 매력의 시그니처 디저트 ‘크림치즈 모찌리도후’ 등이 있다.

한남동에 위치한 한식집 ‘빠르크’는 특유의 깔끔하고 맑은 분위기로 연예인들이 즐겨 찾는 맛집으로 알려졌던 곳이다.

용산에 새로 터를 잡은 아모레퍼시픽은 빠르크를 비롯해 인스타그램 성지라 불리는 주요 SNS 맛집을 한데 모으며 지역 랜드마크로 자리잡았다.

빠르크는 어머니의 손맛과 정성을 전수 받아 화학조미료를 쓰지 않는 ‘건강한 집 밥’을 제공하고자 한다. 계절에 맞게 구성한 한식 한 상 차림을 선보이며, 1인 기준 밥과 국, 밑반찬 3가지를 기본으로 제공하고 있다.

이태원 경리단길에 본점을 두고 있는 베트남 쌀국수 전문점 ‘띤띤’은 최근 SFC몰에 입점했다.

띤띤은 외관은 물론 테이블, 젓가락 하나까지 하노이 현지에 와 있는 듯한 분위기와 인테리어로 이전부터 SNS에서 크게 입소문을 탄 집이다.

대표 메뉴로는 똠양꿍처럼 시원하면서도 새콤한 국물이 특징인 매운 해물쌀국수 ‘분하이산’, 숯불에 구운 돼지고기 완자와 쌀국수 면을 채소와 함께 새콤달콤한 소스에 찍어 먹는 ‘분짜’ 등이 있다.

이태원에서 시작된 ‘탭퍼블릭’은 광화문 그랑서울에 입점하면서 인근 직장인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수제 맥주 전문점이다.

최근 광화문 일대는 탭퍼블릭을 비롯해 더 핸드앤몰트 탭룸, 더부스 등이 연이어 들어오며 수제맥주의 메카로 떠오르고 있다.

탭퍼블릭은 60여 가지의 맥주를 10ml 단위로 팔아 취향에 따라 다양한 맥주를 맛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전자 칩이 내장된 팔찌를 차고 원하는 맥주 탭 위의 화면에 팔찌를 태그 한 뒤 자유롭게 따라 마시는 방식이다. 안주 역시 소량으로 다양하게 먹어볼 수 있도록 저렴한 가격대에 판매한다.

중동식 레스토랑 ‘허머스키친’은 건강한 식재료로 만든 이국적 메뉴와 독특한 플레이팅으로 중동 분위기를 한껏 즐길 수 있는 곳이다.

‘허머스키친’은 이태원을 본점으로 시작하여 현재 광화문 D타워와 여의도 IFC몰, 삼성동 파르나스몰에 입점해있다. 특히 D타워점은 이태원 본점보다 2.5배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등 소비자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병아리콩으로 만든 대표적인 중동 음식인 허머스에서 이름을 딴 만큼, 메인 메뉴 ‘허머스’가 대표 음식이다. 그 외 샐러드류와 직접 반죽한 피타브레드로 만든 중동식 피자도 인기 메뉴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