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화장품
토너 피부 유형별로 사용해야 '인싸'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연일 적신호가 켜지는 미세먼지는 건조한 바람과 더해져 피부 오염과 자극을 주고 불안정해진 피부 환경에 모공 깊이 노폐물과 각질이 쌓여 트러블 및 각종 피부질환을 유발한다.

이런 상황에서 ‘닦토’, ‘7스킨법’ 등 토너를 활용한 피부 진정 케어법이 눈길을 끌고 있는데 그 중에서도 특히 토너를 사용해 피부를 닦아 기능성 제품의 흡수율을 높이는 뷰티 신조어 ‘닦토’가 몇 해 전부터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쉽고 간편한 방법에 비해 피부 노폐물 제거 및 피부결 정리 효과가 탁월한 토너 활용법으로 각인 된 닦토는 묽은 토너를 화장솜에 적셔 미세먼지와 각종 외부환경에 잔뜩 성난 피부를 정화하고 다독이는 비공식 사계절 필수 케어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좋은 케어법이라고 피부 유형과 성분을 고려하지 않은 제품을 사용한다면 약으로 사용해도 독이 되는 법. 특히 닦토는 피부가 클렌징 마지막 단계이자 스킨케어의 시작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에 자신의 피부 타입과 맞지 않는 토너를 사용할 경우 피부가 붉어지는 홍조가 나타나거나 트러블이 일어날 수 있어 자신의 피부에 대한 이해가 우선 필요하다.

평소 예민한 피부로 고생하고 있다면 천연 화장솜을 사용해야 할 뿐만 아니라 저자극 토너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라벨영의 ‘쇼킹식염수토너’는 피부 진정에 탁월한 식염수의 효능을 피부에 맞게 재해석한 토너로 인체 체액과 가장 비슷한 농도의 식염수를 담아 다양한 자극으로 붉어지고 불쑥 일어나는 피부를 순하게 진정시키는 데 도움을 줘 민감성 피부에 제격이다.

해당 제품은 피부를 적정 pH로 조성, 약산성 pH저자극케어가 피부를 정화해 피부 환경을 최적화한다. 보습·진정 특허 성분 2종을 함유해 적절한 유수분밸런스 조절과 원활한 수분공급을 도와 데일리 피부진정케어 토너로 사용할 수 있으며 식염수 팩에 사용됐던 시중 일반 생리식염수의 부작용으로부터 안전한 피부 맞춤 전용 식염수로 기획돼 예민한 피부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과한 유분으로 덮인 피부를 닦아내기 위해서는 무겁지 않고 산뜻한 마무리감을 주는 토너를 사용해야 한다. 세이어스 ‘위치하젤 토너’는 북미산 위치하젤과 유기농 알로에베라의 가장 이상적인 비율을 바탕으로 한 전통 방식 그대로 생산된다. 함유된 위치하젤 성분은 모공을 수축시키고 피부를 정돈하는데 효과적이며 토너에 클렌징 기능이 담겨 세안 후 메이크업 잔여물 및 모공 정리가 가능한 지성 피부 추천 닦토 제품이다.

이마와 코는 번들거리고 뺨과 턱은 건조해 하얗게 각질이 일어나는 복합성 피부. 유수분 충전은 필요하지만 과할 경우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다. 눅스의 ‘아쿠아벨라 에센스 토너’는 유수분 밸런스가 깨지기 쉬운 복합성 피부를 위한 에센스 토너다. 마다가스카르 산 화이트 워터 릴리가 피부 밸런스를 맞추고 모공 수축을 돕는 동시에 다마스크 장미꽃수와 천연 히알루론산이 수분 공급 효과를 선사, T존은 산뜻하고 U존은 촉촉하게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준다.

피부가 찢어질 듯 당기고 건조하다면 건성용 고보습 토너인 유리아쥬의 ‘제모스 토너’를 추천한다. 온천수 성분 함유와 더불어 피부 속 수분 농도와 유사한 천연 등장액으로 자극이 적은 제품으로 히알루론산이 함유돼 오랫동안 촉촉함을 유지시켜주고 한 번만 발라도 깊은 보습감을 느낄 수 있다. 제품에는 꼭 필요한 8개의 성분만 담고 있기 때문에 화학성분에 민감한 피부도 자극 없이 사용할 수 있는 건성용 토너 제품이다.

세안 후 토너로 정리하는 것만으로도 한결 편안해지는 피부 컨디션. 특히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때에 닦토는 깨끗하고 건강한 피부를 유지시키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자신의 피부타입에 맞는 토너를 선택, 세안의 마무리와 스킨케어의 기초에 활용해 사계절 묶은 노폐물 없는 깨끗한 피부로 가꿔보자.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