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대전협, 길병원 전공의 사망 섣부른 추측 자제 부탁유가족·의국원 측과 긴밀 접촉 중…사안 추이 면밀히 지켜보고 있어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가 길병원 전공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고인의 유가족, 의국원들을 위해 섣부른 추측 및 불필요한 접촉을 자제해 줄 것을 11일 당부했다.

앞서 가천대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2년차 전공의가 최근 당직 근무 중 당직실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돼 경찰 수사 중이다.

이에 의료계 내에서 SNS 등을 통해 사인 등에 대한 섣부른 추측이 난무하고 있으며, 여러 의료 단체도 유족과 해당 병원 소아청소년과 의국원에게 접촉해오고 있는 상황이라는게 대전협의 설명이다.

대전협은 유족과 의국원 동료들의 최선의 이익을 위해 이 같은 추측과 접촉을 자제해 달라는 입장을 보였다.

이승우 회장은 “대전협은 고인의 유가족 및 같이 일하던 의국원 동료들과 긴밀하게 접촉해 사안의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며 “의료계 내 여러 단체의 관심은 감사하지만 SNS 등을 이용한 섣부른 추측이나 불필요한 접촉 등을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