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식약처, ‘규제개선·소통으로 혁신성장 지원할 것’김영옥 안전국장, ‘제약산업 발전위해 식약처 차원의 지원방안 고심중’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내 제약산업이 세계로 진출해 국가적인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또한 소통을 통해 국민과 산업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식약처 김영옥 의약품안전국장(사진)은 지난달 29일 보건의료 전문지 기자단과의 간담회를 갖고 올해 식약처 주요업무 추진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김 국장은 “정부에서 제약산업을 신산업으로 지정하고 육성의지를 나타내고 있는 만큼 식약처도 도울 일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국내 의약품의 수출진흥을 위한 효율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영옥 국장은 제약기업들이 수출할 때 겪게 되는 해당 국가의 규제에 대해 식약처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지원 방안을 개발하고 추진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그는 “의약품을 수입하는 나라들은 어느 나라나 사전허가제도가 있기 때문에 수출을 하려는 국내 제약기업들에게는 이런 것들이 일종의 비관세 장벽이 되고 있어 고민이 많다”며 “식약처는 국제협력과 통상업무 등 분야의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 다른 규제기관들과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지원할수 있는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해 9월 제네릭의약품 규제당국자 초청 컨퍼런스를 개최하기도 했다. 당시 컨퍼런스에서는 성장가능성이 높아 신흥 제약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는 이집트, 남아공, 나이지리아, 에티오피아 아프리카 4개국의 규제 당국자를 초청해 국내 제약업체들과의 만남을 주선하고 수출기회를 모색했다.

이에 대해 김영옥 국장은 “국내 제약바이오 산업은 결국 국내에만 머무를 수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향후 개발되는 신약이나 제네릭 의약품 수출을 전제로 허가받고 제조해야한다. 그렇게 해야 국민의 건강과 제약산업의 발전 두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그렇기 때문에 김영옥 국장은 국내 규제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개선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김 국장은 “미국이나 일본에서 허가받지 못하면 국내의 규제는 무용지물”이라면서 “국민의 안전을 지키고 제약산업이 해외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규제선진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국장은 “현재 식약처가 고민하고 있는 규제개선이라고 하는 것은 규제를 완화시킨다는 뜻 만은 아니다”라며 “세계를 선도하는 규제를 만들기 위해서는 강화하는 부분이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영옥 국장은 규제기관인 식약처의 정책에 있어서 관련업계와의 꾸준한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국민들을 비롯해서 관련업계와 꾸준히 소통하지 않으면 좋은 정책이 나올 수 없다”며 “좋은 정책을 위해 꾸준히 소통하고 식약처가 할 수 있는 부분에 있어서는 산업의 발전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어 김 국장은 “현재는 국가경제에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했던 굴뚝산업이 점차 성장한계를 드러내기 시작하면서 제약바이오산업이 새로운 먹거리를 위해 준비를 해야하는 시기”라면서 “식약처가 비록 규제기관이지만 규제를 개선하고 소통을 늘려나가면서 맡은 바 책임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대한민국 2019-02-12 07:41:28

    줄기세포치료제 규제로 미국,일본,중국에 추월당하지 않도록 식약처 공무원들 부터 개선하고 소통하세요   삭제

    • 언행불일치 2019-02-11 23:08:16

      립서비스만하지마시고. 일하세요   삭제

      • 지랄한다 2019-02-11 22:29:10

        말이야 방구야..능력도 없는 것들이 규제완화? 니들은 아무 것도 안하고 가만히 있는게 한국 바이오발전을 위해서 도움이 되는거다. 절박한 환자의 치료받을 권리도 지들 적폐세력 보호만을 위해 외면하는 것들..바이오업체의 평생 목숨건 연구를 펜대하나로 좌절시키는 것들..간경화 걸려봐야 절실함을 알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