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이연제약, 주식 1천억 차익, 최대 현금배당 결정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최근 바이오의약품 파이프라인에 재무적·전략적 투자를 병행하고 있는 이연제약이 역대 최대 현금 배당을 결정했다.

이연제약(대표 정순옥)은 지난해 결산배당으로 보통주 1주당 500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고 지난 7일 공시했다.

이연제약의 이 같은 현금 배당은 바이로메드 주식 매각을 통해 차익을 얻었기에 가능했다. 

이연제약은 지난해 98억원에 산 바이로메드 주식 60만 6954주를 1209억원에 팔았다. 취득원가를 뺀 차익은 1101억원으로, 이는 제약업계에서 손꼽힐 정도다.

이연제약은 투자로 수익을 실현하고 그 차익을 R&D에 재투자하겠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연제약의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별도 기준 1229억원, 영업이익 55억원을 기록했으며 매출액은 전년대비 2.6% 감소했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