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대전협, 전공의 사망 애도…사실관계 파악 나서이승우 회장, “주 80시간은 상한 지침일 뿐 여전히 과중한 업무 환경 많아” 강조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대전협이 가천대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사망에 애도를 표했다.

아울러 대전협은 이번 사망을 두고 과도한 근무시간과 전공의법 미준수 등 수련환경 차원에서의 문제가 없었는지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대전협, 회장 이승우)는 최근 사망 전공의의 유가족 및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의국장과 접촉해 사실 관계 확인에 돌입했다고 8일 밝혔다.

앞서 지난 1일 가천대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2년차 전공의가 당직 근무 중 당직실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돼 현재 경찰이 수사 중이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고 유족들은 종합적인 부검 결과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이를 두고 가천대 길병원 측은 수련환경에는 문제가 없었고 과로사 징후도 발견되지 않았다며 사망을 둘러싼 논란을 일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대전협은 병원 교육수련부에서 파악하고 있는 근무 실태와 실제 전공의 근무시간에 차이가 있다는 점을 절대 간과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보임과 동시에 과로사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승우 회장은 “설령 전공의법이 준수된다 할지라도 주 80시간은 상한 지침”이라며 “만약 주 79시간 근무를 했다면 과연 과로가 아니라 말할 수 있는가”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대전협은 병원 측의 ‘돌연사’ 언급에 유감을 표했다.

이승우 회장은 “부검 결과가 나오지 않은 시점에서 돌연사를 언급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자칫 ‘돌연사’라는 단어가 고인이 과로하지 않았다는 것처럼 해석돼 유족들에게 상처를 줄 수 있다”라고 역설했다.

이 회장은 이어 “과로사는 스트레스가 많은 직업이나 정신적인 긴장이 심한 업무를 담당하는 사람, 야근을 많이 하는 사람, 교대근무를 하는 사람에게 주로 발생한다는 점을 상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전협은 최종적인 부검 결과 발표 이후에 적극적인 대응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이승우 회장은 “유가족 및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의국장과 긴밀히 접촉해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며 “유가족과 동료 전공의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노력하고 병원도 이와 관련해 최대한 협조해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