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심평원
심평원, '의료계 등 이해관계자와 소통 강화' 약속의학적 타당성-의료 자율성 기반한 심사 체계로 전환
김승택 심평원장, 현장중심 업무수행 위해 '지원의 역할 강화'도 밝혀

“올해 가장 주력해서 추진할 업무는 심사평가체계 개편과 보장성 강화의 추진입니다. 이 과정에서 의료계 등 이해관계자와의 소통을 원활히 하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김승택 원장이 소통을 기반으로 2019년 심평원 중점 업무를 소홀함 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하고 나섰다.

김승택 원장은 최근 남부터미널 심평원 서울사무소 근처에서 보건의약 전문 출입기자들과 만나 이 같은 입장을 전했다.

우선 지난 한 해 동안의 업무수행 결과를 자평한 김승택 원장이다.

실제로 지난해 심평원은 적정진료 유도 및 의료서비스 향상, ‘병원비 걱정 없는 든든한 나라’를 이루기 위한 한 축인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업무 등을 수행했다.

또한 심평원은 발사르탄 사태, 메르스 사태 등 국가 위기에 신속하게 대응,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고 혼란을 최소화한 것과 같이 안전한 의료 환경 구축에도 힘썼다.

김승택 원장은 “이러한 업무 수행 노력과 실적을 인정받아 심평원은 공공기관 경영평가 A등급,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 2등급, 고객만족도 조사 B등급을 획득했다”며 “산업기술표준화 대통령 표창(산업통상자원부)과 일하는 방식 혁신 국무총리 표창(행정안전부) 등도 수상했다”고 설명했다.

심평원은 이 같은 평가결과에 안주하지 않고 2019년에는 더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기 위한 계획을 세운 상태.

김승택 원장은 “물량 중심 심사에서 의학적 타당성과 의료 자율성에 기반한 심사 체계로의 전환을 추진하기 위해 의료계 등 이해관계자와의 소통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올해도 의료비 부담이 크고 건강보험 확대에 대한 국민적 요구가 높은 비급여 항목에 대해 지속적으로 급여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이어 “신포괄수가제의 확대, 비급여항목의 진료비공개 등도 차질 없이 수행할 예정”이라며 “보건의료 빅데이터 분석 지원, 의료기기 규제 개혁 등의 혁신성장을 뒷받침하고 보건의료 분야에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사회적 가치 창출도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승택 원장은 심평원의 역할이 커지면서 조직 규모도 덩달아 확장, 이에 따른 업무 강화와 내·외부 조직관리 계획도 언급했다.

심평원은 올해 중점 추진어무에 대한 조직영량 집중을 꾀하기 위해 2실 8부의 직제와 264명의 정원을 늘렸다.

이에 내부적으로는 부서, 세대, 직급, 성별을 넘어 상호 배려하고 존중하며 소통하는 조직을 만들어 ‘행복하고 청렴한 조직문화’를 정착시키는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다.

김승택 원장은 “그간의 경험과 유관기관 사례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해 2차 지방이전 연착륙을 유도하는 것이 내부적으로 할 일”이라며 “외부적으로는 모든 업무가 이해관계자의 협조 없이 불가능한 일들이기에 현장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2020년에 본격적인 원주시대가 열리는만큼 현장중심의 업무수행을 위한 지원의 역할을 강화해 현장에 더 다가가는 조직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