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돌연변이 폐암 환자 항암제 내성 극복 실마리 찾았다’연세암병원, EGFR 돌연변이 폐암 극복 위한 ‘레이저티닙’ 연구 결과 발표
좁은 치료 선택폭에 또 하나의 옵션…뇌전이 환자에게 큰 희망 기대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연세암병원이 폐암 정복을 위해 한 걸음 더 나아갔다.

연세암병원 폐암센터 조병철‧홍민희‧천유진 교수팀(종양내과)은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EGFR) 돌연변이 폐암 환자가 겪는 항암제 내성을 극복할 실마리를 최근 찾았다고 29일 밝혔다. 

비소세포폐암 중에서 EGFR 돌연변이 환자의 비중은 서양인에서는 약 10~15%지만, 동양인은 35~50%에 이른다. 

EGFR 돌연변이 폐암은 초기에는 1, 2세대 EGFR 돌연변이 억제제(이레사, 타세바 또는 지오트립)를 사용해 효과를 보지만 보통 1~2년 이내에 내성이 나타나면서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다. 

사진 왼쪽부터 연세암병원 조병철 교수, 홍민희 교수, 천유진 교수

내성은 EGFR의 20번 엑손(exon)에 발생하는 ‘T790M’이라는 돌연변이 때문이다. 

이에 ‘EGFR T790M’ 돌연변이 억제를 위한 많은 연구가 그동안 이뤄져 왔으나, 현재까지 성공해 시판된 약은 아스트라제네카의 타그리소 뿐이었다.

이 같은 한계 극복을 위해 조병철 교수팀은 제3세대 EGFR 돌연변이 억제제인 ‘레이저티닙’을 △단백질효소 △세포주 △환자유래세포주 △종양 및 환자유래 이종이식마우스 모델 등 다양한 전임상 플랫폼을 통해 효과 및 이상반응을 연구했다.

연구 결과, 세포주 모델에서 레이저티닙은 T790M 돌연변이 세포주의 성장을 선택적으로 매우 강력하게 억제했다.

이어 마우스 모델 연구에서는 동등한 생물학적 농도에서 레이저티닙은 타그리소보다 훨씬 더 강력하게 암세포 사멸을 유도했다.

특히, 이러한 효과가 뇌혈관 장벽을 지나 뇌전이 마우스 모델에 있어서도 타그리소 보다 우월한 효과를 보였고 마우스 모델의 모낭 억제 연구에서도 타그리소 보다 모낭의 EGFR 억제를 적게 해 기존 EGFR 돌연변이 억제제의 부작용인 피부 부작용이 더 적을 것임을 시사했다.

앞서 지난해 ‘제19회 세계폐암학회’에서 발표된 레이저티닙 임상 1상 연구에서는 레이저티닙 240mg에서 객관적 반응률은 86%로, 경쟁 약인 타그리소(70%)보다 높은 수치를 보인 바 있다.

이와 관련 조병철 교수는 “레이저티닙을 통해 기존 EGFR 돌연변이 억제제에 대한 내성으로 치료의 선택폭이 좁았던 환자들에게 또 하나의 옵션이 생겼다고 할 수 있다”며 “뇌전이 환자에는 큰 희망을 줬다”라고 말했다.

조 교수는 이어 “이번 학술지를 통해 발표된 전임상 데이터 및 1/2상 연구 결과를 통해서 3상 임상을 성공적으로 완료하고 미국종양학회 가이드라인, 미국암네트워크 가이드라인, 유럽임상종양학회 가이드라인에 당당히 레이저티닙이 1차 치료제로 등재되는 것이 최종 목표”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저명 암 연구 국제 학술지 ‘Clinical Cancer Research(IF 10.199)’에 최근 게재됐으며 ‘유한-연세 폐암중개의학연구센터’의 지원을 받아 유한양행 연구소와 해운대백병원 종양내과 이성숙 교수의 공동 연구로 수행됐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