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병의원
세종병원-뷰노, 심혈관질환 예측 진단기술 공동 개발 협약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의료법인 혜원의료재단 세종병원·메디플렉스 세종병원(이사장 박진식)이 인공지능 의료솔루션 개발 선두 기업인 ㈜뷰노(대표이사 이예하)가 지난 24일 심전도 기반 심혈관질환 예측 및 진단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기술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전경.

심혈관질환은 심부전, 심근경색, 부정맥 질환 등 단일 질환별 사망원인 1~2위를 기록할 정도로 정확한 진단을 필요로 하며, 뷰노와 세종병원은 본 공동기술개발 계약에 따라 세종병원의 의무기록과 생체신호 등 각종 임상데이터와 자문을 기반으로 뷰노가 심전도 기반의 심혈관질환 예측 및 진단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예정이다.

세종병원과 뷰노는 특히, 2018년 심정지 예측 시스템과 응급환자 분류 시스템을 인공지능 기반으로 개발하여 각각 국제 저명 학술지에 논문을 게재한 바 있다.

뷰노 이예하 대표는 “국내 최고의 심장전문병원의 데이터 및 당사의 생체신호 분석 인공지능 기술이 협업하게 되어 생명과 직결되는 심혈관질환에 대하여 사전에 진단할 수 있는 솔루션이 나온다면 국민 건강증진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 공동 개발에 임하는 소임을 전했다.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응급의학과 권준명 과장은 “병원의 데이터를 활용하여 위험 환자를 찾아내는 도구인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 이를 이용해 기존에 예측하지 못한 심정지 환자를 미리 찾아내 적절한 치료를 시행하여 환자 상태가 악화되는 것을 방지하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질환 예측 기술을 연구, 개발한다면 결과적으로는 촌각을 다투는 임상 현장에서 중증 환자를 치료하는데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