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첫 인공강우 실험 강우 관측 없었다구름 내부 강수입자 크기 증가는 확인- 미세먼지 저감 영향 연구 첫발 의미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지난 25일 실시한 인공강우 실험은 미세먼지를 저감시킬수 있을 정도의 의미있는 강우는 관측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 국립기상과학원(원장 주상원)과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서해상에서 기상항공기(킹에어 350)를 이용하여 인공강우의 미세먼지 저감 영향을 분석하기 위한 합동 실험을 진행했었다.

당국은 실험결과, 기상항공기 관측 결과 구름 내부에서 강수입자의 크기가 증가한 것이 관측되었으나 기상선박 및 지상 정규관측망에서 유의미한 강수 관측은 없었다고 28일 발표했다.

기상항공기 관측 결과 구름 내부에서 강수입자의 크기가 증가한 것이 관측되었으나, 기상선박 및 지상 정규관측망에서 유의미한 강수 관측은 없었다.

기상항공기에 장착된 구름물리 측정장비(구름 입자 및 강수 측정기)로 인공강우 실험 이후 구름내부에서 강수입자의 크기가 증가된 것을 확인하였으나, 인공강우의 영향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 전라남도 영광 지역의 지상 정규 관측망과 기상선박에서는 강수가 관측되지 않았다.

다만, 강수로 관측될 수준은 아니었지만 영광 지역에 위치한 모바일 관측차량에서 수분 동안 약한 안개비 현상이 있었으며, 기상선박 주위 해상에 비를 포함한 구름이 목격되어 정밀 분석을 진행 중이다.

이번 실험은 유의마한 결과를 도출하지 못했지만 기상청과 환경부가 협업을 통해 인공강우를 이용한 미세먼지 저감 영향 연구에 첫발을 내딛은 실험으로,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노력의 출발점으로서 의의가 있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인공강우 기술을 활용한 미세먼지 저감기술 확보를 위해서는 다양한 조건에서 지속적인 연구를 해야 한다”며 “실험의 성공 여부를 떠나 이번 실험을 통해 우리는 또 하나의 인공강우 기술을 축적한 것이며, 이를 바탕으로 인공강우를 실용화할 수 있는 날을 앞당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