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밀레니얼 가족’ 식사 돕는 ‘헬프템’ 인기간편하게 요리 완성-소스류 비롯 다양한 제품 인기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최근 식∙음료업계의 새로운 소비 주체로 ‘밀레니얼 가족’이 새롭게 부상하고 있다.

밀레니얼 가족은 김난도 교수의 ‘트렌드 코리아 2019’에서 언급된 용어로, 1980년대 초반부터 2000년대 사이에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가 결혼을 통해 꾸린 가족을 뜻한다.

이들은 가사와 육아보다는 자신의 삶을 중시하며 이 같은 삶을 지속할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는 다양한 제품에도 관심이 높다.

식음료업계에서는 밀레니얼 가족을 위해 다양한 형태의 가정 간편식을 비롯해 소스만 부으면 맛있는 요리가 완성되는 소스류 등 다양한 ‘헬프템(Help와 item의 합성어)’을 선보여 큰 주목을 받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작년부터 계속되었던 가정 간편식의 인기가 최근 빠르게 바뀌어가는 세대 트렌드와 맞물려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소스만 부어 조리하면 요리가 완성되는 제품들부터, 간단하게 요리를 해먹을 수 있도록 재료가 함께 제공되는 제품 등 다양한 형태의 제품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더본코리아의 종합식품브랜드 '백쿡(PAIK COOK)'의 '백종원의 만능 소스' 시리즈는 별다른 추가 양념 없이도 바로 요리에 활용할 수 있어 요리 초보에게는 자신감을, 요리 베테랑에게는 간편함을 제공하는 것이 장점이다.

요리에 뜻이 있어도 바빠서 시간을 낼 수 없었던 밀레니얼 가족들에게 딱 맞는 상품. '만능짜장소스(370g)', '만능양념장소스(370g)', '만능볶음고추장소스(150g)', '만능비빔간장소스(140g)' 총 4종으로 출시됐다.

특별히 만능양념장소스는 한국인이 사랑하는 매콤양념의 맛을 오랜 연구 끝에 황금비율로 탄생시킨 것으로 닭갈비, 콩나물불고기, 파떡볶이, 비빔국수 등 다양한 매콤요리에 두루 활용할 수 있다.

풀무원식품의 요리가 맛있어지는 비법 ‘간장 소스’와 ‘마요 소스’ 2종은 드레싱 소스부터, 디핑 소스, 쿠킹 소스까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만능 소스다.

제품 각각 저염 간장, 현미유 마요네즈 등 건강하게 먹을 수 있는 베이스 소스에 각종 야채가 큼직한 크기로 들어있는 것이 특징이다.

종합식품기업 팔도는 ‘만능비빔장’을 튜브형 용기에 담은 ‘팔도비빔장 시그니처’를 출시했다.

‘팔도비빔면’ 액상스프에 마늘과 홍고추, 사과과즙, 양파 등을 더해 감칠맛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밀키트’는 Meal(식사) + Kit(키트, 세트) 라는 뜻으로 간편하게 요리할 수 있도록 손질된 재료와 조리법을 묶어서 판매하는 것을 의미한다.

한국야쿠르트는 '주문 후 매일 요리해서 전달한다'는 콘셉트로 간편식 브랜드 '잇츠온'을 출시한 이후 밀키트를 새롭게 선보이며 완제품 중심이었던 기존 간편식 시장 트렌드를 바꿨다.

'잇츠온 밀키트'는 유명 셰프와 손잡고 출시한 '비프찹스테이크', '치킨라따뚜이', '감바스 알아히요' 등을 선보였으며, 최근 설 명절을 앞두고는 소불고기전골, 떡국세트 등을 구성해 판매 중이다.

GS리테일의 밀키트 브랜드 ‘심플리쿡(SIMPLY COOK)’은 1년 동안 누적 판매량이 60만개를 넘어섰으며, 온라인에 이어 GS슈퍼마켓과 수도권 GS25 점포들을 중심으로 판매 채널을 확대해가고 있다. 

GS수퍼마켓 전용상품으로 황태칼국수, 바싹불고기, 누들떡볶이, 베이컨 야끼우동, 아라비아따 파스타 등을 내놨으며, GS25에서도 베이컨 야끼우동, 아라비아따 파스타 2종을 선보인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2017 가공식품 세분시장현황’에 따르면 국내 가정간편식 시장 규모는 2017년 2조 2000억원을 기록하고 올해는 약 4조원에 달할 것으로 기대하는 가운데, 단순히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제품을 떠나 다양한 카테고리로 진화하고 있다.

대상 청정원의 안주 가정간편식(HMR) '안주야(夜)'는 간편하고 다양한 안주를 제시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최근에는 ‘안주야’ 국물안주 제품으로 ‘곱창전골’과 ‘국물닭발’ 2종을 선보이며, 국물류 안주로 카테고리를 확대했다. 두 제품 모두 별도의 준비과정이나 치우는 과정 없이 용기째 전자레인지 조리가 가능하다.

종합식품기업 아워홈은 간편식 제품으로 쉽게 접하기 힘든 ‘귀한 보양탕’ 2종과 ‘요리탕’ 1종을 선보였다.

고급 제철 식재료를 사용한 ‘칼칼한 통장어탕’, ‘진한 추어탕’과 안주로도 좋은 ‘시원한 통골뱅이탕’으로 냄비에 넣고 5~6분만 데우면 조리가 완성돼, 색다른 보양식을 즐기고 싶은 이들에게 제격이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