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겨울철새 195종 146만 마리 확인국립생물자원관, 200개 습지에 서식...가창오리-쇠기러기-청둥오리 순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이달 18일부터 20일까지 전국 주요습지 200곳을 대상으로 조류 동시총조사(동시센서스)를 실시한 결과, 총 195종 146만 9,860마리의 겨울철새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종별로는 가창오리(35만 5,116마리), 쇠기러기(17만 8,326마리), 청둥오리(15만 3,351마리), 큰기러기(10만 8,840마리), 흰뺨검둥오리(8만 5,922마리)의 순으로 관찰됐다.

지역별로는 금강호(35만 5,499마리), 태화강(7만 9,832마리), 금호호(7만 1,168마리), 철원평야(5만 6,868마리), 낙동강하류(2만 7,093마리), 순천만(2만 3,531마리), 임진강(2만 3,082마리)의 순으로 많이 서식하는 것이 확인됐다.

지난해 12월 중순에 같은 지역을 대상으로 실시한 동시센서스 결과와 비교할 때 전체 개체수는 132만 63마리에서 14만 9,797마리가 증가했으며, 같은 시기인 작년 1월의 조사결과인 144만 6,395마리와 비교할 때 2만 3천여 마리가 증가했다.

이번 조사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조류는 33종 13만 5,240마리로 확인됐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조류는 혹고니, 호사비오리, 황새, 두루미, 참수리 등 9종 1,851마리가, Ⅱ급 조류는 개리, 독수리, 재두루미 등 24종 13만 3,389마리가 확인됐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과 Ⅱ급 조류가 종수로 많이 확인된 지역은 낙동강하구(14종), 철원평야(12종), 낙동강하류(12종), 부남호(11종), 순천만(11종), 주남저수지(11종), 금호호(10종) 등이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