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조명래 환경 '필요시 미세먼지 특별회계 추진'과학이 담보되는 저감책 노력-환경부 환경보전 입장 분명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조명래 환경부장관은 "미세먼지는 정책적으로 내놓을 카드는 다 내놨지만 국민 체감이 부족한것 같다"고 평가하고 "제도가 필요하고 법이 뒷받침돼야 한다면 (미세먼지) 특별회계나 지원법 제정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22일 오후 세종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날 열린 환경부 간부회의에서 '뭐든 국민이 체감할수 있는 대책을 내놓자'고 주문했다"며 "과학이 담보되는 미세먼지 저감방안을 찾겠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환경부가 제시한 미세먼지 대책 중 아직까지 다 못 쓴 대책이 있다며 고농도 때 비상저감조치가 지금은 임의적이며 공공부문이나 수도권에 한정된 부분이 있는데 2월 중순부터 미세먼지특별법이 시행되면 전국 및 민간으로 확대되기 때문에 정책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새로운 아이디어의 발굴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예컨대 건축물 외벽에 미세먼지를 흡착하는 도료를 바르는 방법이나 건축물 공조시설 기능을 더 강화해 주요 건물이 공기정화 기능을 갖도록 하는 방법 등을 꼽기도 했다.  

조 장관은 자연을 훼손하는 개발정책과 관련 "환경부가 환경을 지켜야 한다는 입장은 분명하다"며 "(개발사업에 대해) 보존책을 요구하거나 복원사업 가부에 대한 의견 제시 등 환경부가 갖고 있는 정책수단을 통해 갈등을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