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소청과의사회, 이용호 의원 명예훼손으로 고소이 의원, ‘의사들 돈벌이에 급급해 공공의료 필요’ 발언 도마에 올라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공공의대 설립을 두고 소아청소년과의사회가 이용호 의원과 장외설전을 벌이고 있다. 공공의대 설립을 위한 토론회에서 이용호 의원의 개회사를 두고 소아청소년의사회가 비판의 날을 세운 것.

소아청소년과의사회 임현택 회장

소아청소년과의사회(이하 소청과의사회)는 21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이용호 의원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며 “국민 혈세만 낭비하는 국립공공의료대학원의 망상을 즉시 폐기하고 이용호는 국민 앞에 당장 머리를 숙여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지난 18일 이용호 의원은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왜 필요한가’라는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서 "의사들이 돈벌이에만 집중하기 때문에 국민들이 공공의료 필요성을 느끼는 것 같다" 며 지방 의료인력 수급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어 이 의원은 “얼마 전 광주시 보건소에서 월급이 700만원인 의사를 공모했는데 아무도 응모하지 않았다”며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다른 사람들은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의문을 나타냈다.

이에 소청과의사회는 “국회의원이란 자가 하는 일 없이 세비만 월 2000만원 넘게 받으며 밥값은 제대로 못하고, 오직 재선을 위한 철새 질이나 하고 있다”며 “국민 혈세만 낭비하는 조류 국회의원을 단죄해야 할 필요성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사건”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