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치과/한의사
선천적 무턱·돌출입, 양악수술로 극복한다입 안 점막 말라, 치아 손상 및 발음 부정확…기능 개선으로 수면장애 등 해결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선천적인 무턱은 위턱 뼈에 비하여 아래턱 뼈가 성장하지 못하면서 아래턱 뼈의 위치나 형태가 이상을 보이는 경우다. 돌출입은 위아래 치아가 돌출된 상태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프레디 머큐리가 이에 해당된다.

특히 턱 끝의 길이가 충분하지 못하면 입술이 상대적으로 돌출되고 턱이 없어 보이는 현상이 발생하는데 이를 양악수술로 극복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턱치과 강진한 원장

서울턱치과 강진한 원장은 21일 “돌출입과 무턱을 동시에 갖고 있는 경우 무턱이 기도를 막아 호흡이 거칠어지고 돌출된 위턱의 영향으로 입을 다물기 어렵게 된다”며 “이런 경우 계속 입을 벌리고 있어 입 안의 점막이 말라 치아가 손상되기 쉽고, 발음이 부정확해 지거나 음식물을 씹을 때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강 원장은 “부정교합이 거의 없다면 교정치료를 통해 어느 정도 교합을 정리할 수 있지만, 교합의 차가 심한 경우 위턱과 아래턱을 함께 이동해 주는 양악수술로 턱 뼈의 정확한 위치를 잡아주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이어 “턱 뼈의 위치가 바로 잡히면 보다 남성적인 외모가 되어 이미지 개선을 기대할 수 있는데, 턱 뼈의 변형 폭이 심할수록 양악수술을 통해 기능적이나 심미적으로 훨씬 더 만족스러운 결과를 가져온다”고 덧붙였다.

양악수술은 외모의 변화뿐 아니라 기능적으로 뚜렷한 차이를 느낄 수 있다. 특히 무턱으로 인한 코골이, 무호흡, 수면장애 등이 개선되어 수면의 질이 좋아진다. 또한 음식물을 섭취하는 저작기능, 발음의 미세한 변화까지 양악수술 하나로 다양한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강진한 원장은 “무턱과 돌출입으로 생활 속 크고 작은 불편함이 느껴진다면 막연한 두려움으로 치료를 미루는 것보다 정확한 진단을 통해 올바른 치료계획을 세우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