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한국 노보 노디스크 리조덱 출시 1년 만에 10배 성장IMS 집계(2018년 10월까지) 시장 점유율 26.8% 달성…우수한 효과·안전성 바탕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사장 라나 아즈파 자파)은 자사의 인슐린 복합제 리조덱플렉스터치주(성분명: 인슐린 데글루덱/인슐린 아스파트)가 2018년 10월 기준 혼합형 인슐린 시장에서 점유율 26.8%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의약품 전문조사기관 IMS 데이터에 따르면, 리조덱은 출시 이후 약 1년만에 26.8%의 시장 점유율을 달성하며 전체 2위에 등극한 것으로 이는 이는 출시 1년만에 약 10배 가까운 성장세를 나타낸 것이다.

리조덱은 초지속형 기저 인슐린 ‘트레시바’(성분명: 인슐린 데글루덱) 70%와 식사 인슐린 ‘노보래피드’(성분명: 인슐린 아스파트) 30%로 구성된 최초의 인슐린 복합제이다. 리조덱®은 기저 인슐린과 식사 인슐린을 병용 투여하는 Basal-Bolus(기저-식사) 요법보다 주사 횟수가 적어 당뇨병 환자의 복약 순응도를 높였다.

현재 리조덱은 서울대학교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주요 상급병원을 포함한 전국 170여 개의 종합병원에 랜딩 되어 활발한 처방이 이뤄지고 있다.

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 라나 아즈파 자파 사장은 “리조덱이 국내 출시 1년 만에 10배 성장을 기록한 것은 국내 의료진과 환자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이뤄진 값진 결과”라며 “리조덱의 효과와 안전성을 바탕으로 혼합형 인슐린 시장의 선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