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식품업계, ‘이색(色) 푸드’ 주목받다노란색 설렁탕부터 주황색 우유까지… 눈이 즐겁네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고객 눈길을 사로잡으려는 식품업계 발길이 분주하다.

젊은 층을 중심으로 SNS에 음식 사진을 올리는 것이 하나의 일상으로 자리 잡은 가운데, 음식에 있어 맛은 물론 시각적인 요소도 중요한 부분이 된 것이다.

식품업계는 고정관념을 타파하는 이색적인 색상의 메뉴로 소비자 눈길 사로잡기에 나섰다.

숙성 된장의 감칠맛을 담은 황색 설렁탕부터 귤을 담아 주황빛을 띄는 우유까지 특별한 맛과 색을 더해 고객의 눈과 입을 모두 만족시키는 이색 메뉴 열전이다.

뽀얀 흰색 국물로 대표되는 설렁탕이 색을 입었다.

본아이에프가 운영하는 설렁탕 프랜차이즈 ‘본설’은 순백의 육수인 ‘백설’ 외에도 고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다양한 색상의 설렁탕을 선보이고 있다.

청양고추와 본설의 특제 양념을 담아 매콤한 맛을 강조한 붉은색의 ‘홍설’, 3가지 숙성 된장을 담아 깊은 감칠맛을 구현한 노란색의 ‘황설’까지 총 3가지 육수를 제공한다.

고객들은 3가지 육수를 바탕으로 호남평야에서 생산된 ‘신동진 쌀’을 사용해 지은 밥을 곁들이는 기본 메뉴인 ‘설(백설, 홍설, 황설)’, 쫄깃함 식감이 매력적인 구운 밀면을 활용한 ‘설면(백설면, 홍설면, 황설면)’, 설렁탕과 만두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설만(백설만, 홍설만, 황설만)’을 만나볼 수 있다.

하얀색 핫초코도 있다. 동서식품은 ‘핫초코는 어두운 색’이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화이트 초콜릿을 활용한 ‘미떼 화이트 초코’를 출시했다.

화이트 초콜릿의 부드러운 맛과 풍미를 담아낸 제품이다. 동서식품은 신제품 출시와 함께 하얀색 핫초코에 놀라는 할아버지에게 “하얀색도 있지~”라며 의기양양하게 답하는 귀여운 손녀가 함께 등장하는 광고를 공개한 바 있다.

우유도 색이 점점 다양해지고 있다. 빙그레는 ‘세상에 없던 우유’를 콘셉트로 주황색의 ‘귤맛우유’를 선보인다.

겨울철 대표 과일인 귤의 상큼함을 구현한 제품으로, 이색적인 비주얼과 호기심을 자극하는 맛으로 소비자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빙그레는 작년 2월 세상에 없던 우유의 첫 번째 제품으로 베리류의 상큼한 맛을 담은 보랏빛의 ‘오디맛우유’를 선보인 바 있다.

찐빵도 속 재료는 물론 겉옷까지 갈아입으며 변신에 나섰다. 신세계푸드는 노란색 피가 돋보이는 ‘올반 바나나찐빵’을 선보인다.

바나나라는 이름에 걸맞는 노란색 겉모습이 이색적인 제품으로, 속에는 생 바나나를 채워 넣었다. 겨울철 디저트 수요를 겨냥한 이색 찐빵으로, 호기심을 자아내는 비주얼과 달콤한 맛으로 소비자의 눈과 입을 모두 사로잡고 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