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정부 의료 해외진출 지원사업 강화한다아랍 현지에 의료기기 통합 전시관 운영…의료진출 전담 상담팀 매칭
복지부, 17~18일 '2019 해외진출 설명회', 동유럽 인허가 장벽 완화 등 포함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정부가 의료 해외진출 지원사업을 대대적으로 보강한다. 현지에 한국 의료기기 통합 전시관을 운영하고 의료진출 전담 상담팀을 사업별로 매칭하는 방안 등이 포함됐다.

 16일 보건복지부가 밝힌 ‘2019년 한국의료 해외진출 지원사업’에 따르면 복지부는 의료 해외진출분야와 ICT 의료시스템, 의료기기 등 분야별로 지원사업을 정리, 각 분야에 대해 지원을 강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의료서비스 진출의 경우 종전 발굴-본격화-정착 단계별로 비용을 지원하던 것에 더해 사업(프로젝트)별로 전담 상담(컨설팅)팀을 일대일 지원하여 실질적인 성과가 창출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제약 분야에서는, 지난해 이루어진 인허가 정책 담당자 연수와 연계, 동유럽·독립국가연합(CIS) 전략국으로 보건의료협력사절단을 파견해 우리 기업 진출 시 현지 장벽 완화에 힘쓸 계획이다.

 ICT 기반 의료시스템 분야에서는, 진출 모형 개발을 처음으로 지원, 향후 의료기관과 디지털건강관리(헬스케어) 기업연합(컨소시엄)의 해외진출 가능성을 높여나간다.

 의료기기 분야에서는, 아랍헬스(1월) 등 주요 해외 전시회와 연계해 한국 의료기기 통합 전시관을 운영하는 것을 최초로 지원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는 이와 같은 내용을 담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중회의실A(17일)과 서울 KOTRA 국제회의장(18일)에서 ‘2019년 한국의료 해외진출 설명회’를 개최한다.

 올해 시행되는 주요 해외진출 지원사업을 소개하는 이 설명회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사장 권평오),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회장 김한석), 중소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이 공동으로 주관한다.

 지난해까지 분야별로 별도의 설명회를 개최했던데 비해, 올해는 특별히 제약, 의료서비스, 의료기기,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의료시스템 등 분야별 지원 사업을 모아, 우리 기업들이 정부의 다양한 해외진출 지원사업을 한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게 되었다.

 이날 설명회에서 정부는 이외에도 거점공관 지원사업, 국제입찰 및 미국 등 주요국 정부조달 지원사업을 소개하고 분야별 공모사업들의 공고 일정을 안내하는 등, 주요 해외진출 지원사업을 빠짐없이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더불어, 지엘라파 등 2018년도 정부 지원을 발판으로 성과를 이루어낸 우리 기업들의 사례 발표도 함께 이루어질 예정이다.

 강도태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이번 통합 설명회는 기업들이 한자리에서 필요한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고 정부·공공기관, 의료 관련 기관들이 하나가 되어 해외시장 도약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결속력을 확인하는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특히 해외 진출에 관심이 많지만 자체 역량만으로는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이 꼭 지원을 받아, 원하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