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기피과 전공의들 70%, “우리과 지원 추천하고 싶지 않다”핵의학과·병리과·방사선종양학과 심각한 기피 현상에 해당과 전공의들 불안감 극에 달해
대한전공의협의회, 의견수렴 설문조사 결과 공개…연차별 수련 교과과정 개선 등 시급해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소위 기피과로 불리는 핵의학과, 병리과, 방사선종양학과 전공의 10명 중 7명이 해당과 지원을 추천하지 않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는 핵의학과, 병리과, 방사선종양학과 전공의 회원의 의견수렴을 위해 최근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설문조사 결과, 각 과를 스스로 선택한 전공의들이지만 현실에 대한 반응은 어두운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후배나 동생이 지원한다고 하면 추천하겠는가’라는 질문에는 응답자 중 74%가 부정적인 내놓았다.

그 이유로는 △개원하기 힘든 과 △병원마다 천차만별의 수련환경 △일자리 부족 등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높다는 이유가 주로 꼽혔다.

특히 ‘전문의로서 필요한 역량이 100%일 때 현 수련환경에서 어느 정도 배울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응답자 29%가 ‘1% 이하’라는 다소 충격적인 답변을 내놨다.

아울러 응답자의 68%는 ‘연차별 수련 교과과정의 개선이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답해 체계적이지 못한 연차별 수련환경에 대한 불만을 직접적으로 드러냈다.

이어 해당과에 대한 생각을 묻는 다양한 질문들에 3개과 전공의들은 △수련보다 일에 치중함으로써 수련에 대한 커리큘럼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하고 업무가 많아 교육·연구에 대한 시간이 부족하다 △1년차부터 4년차까지 수련내용이 모두 동일해 수련을 마친 뒤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하다 △타과는 호스피탈리스트 등 인력보충을 통해 처우가 개선됐으나 우리과는 전문의 혹은 일반의의 고용이 어려워 인력보충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 △늦게까지 야근하거나 주말에 나와 일을 하더라도 당직이나 수련으로 인정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주 80시간 전공의법에 역행한다 등의 어려움과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와 관련 이승우 회장은 “수련환경 개선에 대한 필요성이 가장 많이 제기됐고 그중 수련 기간 단축과 통합수련 등 다양한 의견도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이어 “전공의들은 배움에 목말라 있는데 현장에서는 논문과 잡일 등 인력으로써 부려먹기 급급하다는 사실이 안타깝다”며 “전문의 취득 이후에 취업 등의 문제도 있겠지만 무엇보다 역량 중심의 수련 프로그램 개발 등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