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월요 칼럼
기해년의 소망
정원태 
한국유나이티드제약
글로벌 개발본부 전무

[의학신문·일간보사] 2019년 기해년 새해가 밝았다. 안좋았던 일, 불미스러웠던 일들은 모두 저무는 해와 함께 저편으로 사라지고, 새해에는 국민 모두가 만족할만한 보건복지정책이 펼쳐지고, 여기에 종사하는 보건의료인과 복지를 담당하는 분 모두가 각자 자기 분야에서 신나게 일하고, 일한 만큼 보람을 느끼는 활기찬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한다.

지난해 하반기 제약산업은 겨우 예년 수준을 유지한 회사도 많았다. 그나마 연말에 유행한 독감 덕분에(?) 매출을 유지했다는 천수답 영업 얘기도 들었다. 모든 산업계가 마찬가지겠지만 뚜렷한 계기가 없이 성장이 주춤거리는 것이 더 불안한 요인일 것이다. 하지만 어느 해 삼성전자의 신년사처럼 커다란 위기 속에 더 큰 기회가 숨어있다는 희망을 가지고 신년을 맞이한다.

제약업계에서 짧지 않은 세월을 일하면서 필자가 느낀 점은 내실을 위해서 묵묵히 열심히 하면 그만큼의 성과가 난다는 점이다. 큰 도약을 위해서 왕도는 없다. 좋은 약을 만들기 위해 연구개발을 열심히 하고, 내수시장에서는 임상의 미충족 욕구(unmet need)를 충족하고, 그 여세를 몰아 글로벌시장에서도 인정받으면 된다.

기해년 새해 벽두부터 제약업계에는 유난히 낭보가 많다. 유한양행의 기술수출 소식으로 찬바람이 불던 제약주에도 훈풍이 불고 있다. 똘똘한 약물의 라이선싱 아웃은 아직 개발단계라서 물건 하나 만들어 팔지 않았는데도, 그간 들인 개발비용을 성공적으로 회수할 수 있는 지식재산권의 좋은 본보기이다. 이곳저곳에서 결실을 맺는 것은 그간 보이지 않는 곳에서 많은 약업인들이 씨앗을 심고 꾸준히 물주고 비료 주고 자기분야에서 최선을 다하여 매진해온 결과이리라.

유한 이후에도 많은 국내 제약사들의 후보물질들이 국내뿐 아니라 미국에서 임상 시험을 진행 중이거나 FDA의 허가를 기다리고 있어, 더 좋은 낭보가 멀지 않았음을 감지한다. 신년에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2019’에 국내 많은 회사들이 참가하고 열심히 개발된 기술을 홍보하는 것은 기술수출과 투자유치, 글로벌 파크너십 구축에 관심과 열의를 갖는 회사가 늘어난다는 반증이 아닐 수 없다.

외부의 평가도 나쁘지 않다. 증권가의 애널리스트들도 올해 제약산업에 대해서 지난해부터 지속되어온 불확실성이 해소되고, 개별 기업들의 기술수출이나 임상진전의 호재가 발생하면서 향후 성장을 기대된다고 전망하고 있다. 기해년이 주요제약사들의 연구개발성과가 가시화되는 원년이 되리라는 전망이다. 필자도 새해 큰 희망을 품고 신발 끈을 질끈 묶고, 왕도는 없다, 앞을 향해 열심히 뛰어보자 새롭게 다짐한다.

의학신문  medicalnews@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