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복지부·의협·병협 안전진료 실태조사 나선다안전진료TF 구성 2차 회의 개최…이달 중 조사 실시 계획-의사·환자 신뢰 구축 홍보도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최근 강북삼성병원에서 환자에 의해 의사가 피살된 사건을 계기로 정부, 의료계, 병원계가 함께 이달 중으로 안전한 진료환경을 위한 실태조사에 나설 전망이다.

 특히 안전한 진료환경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무너진 의사와 환자 간 신뢰 회복을 위한 적극적인 홍보도 계획한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 대한병원협회(회장 임영진), 대한정신건강과학회(이사장 권준수)는 지난 11일 ‘안전한 진료환경과 문화정착을 위한 TF(안전진료TF)’ 두 번째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모임은 그동안 지속적으로 발생해온 의료기관 내 폭행사건에다 최근 강북삼성병원에서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의사가 숨지는 충격적인 사건으로 촉발됐다.

 이날 복지부에선 강도태 보건의료정책실장, 이기일 보건의료정책관, 권준욱 건강정책국장 등이, 의료계에서는 의협 방상혁 상근부회장, 병협 임영진 회장, 신경정신의학회 권준수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와 의료계(의정)는 이번 회의에서 안전한 진료환경을 구축하는데 재차 공감대를 형성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구체적인 실현 방안을 논의했다.

 우선적으로 의정은 이달 중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환자들에게 잃었던 의료인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홍보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의협 관계자는 “실태조사는 환자안전수가의 기초자료로 활용될 것”이라며 “국민 건강과 환자 안전을 위해서는 보다 최선의 진료가 이뤄져야한다”며 “또 이를 위해서는 환자안전수가 신설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안전한 진료환경이 무너진 가장 큰 이유는 진료에 대한 환자의 불만족과 의료인에 대한 부정적 여론 형성에서 신뢰가 무너져 있기 때문”이라며 “근본적인 문제를 타파하기 위해서는 의료인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형성하는 정부시책, 언론 등이 자제되고, 긍정적 이미지를 줄 수 있는 홍보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의료계가 주장해왔던 사법입원제도의 경우도 회의에서 언급되긴 했지만 향후 추가적인 논의가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는 후문이다.

 사법입원제도는 의사가 순수하게 의학적 판단만으로 정신질환자의 입원 여부를 결정하면 사법기관이 환자의 상태, 가정환경 등을 고려해 입원 적절성을 평가하는 것을 말한다.

 한편 안전진료 TF 세 번째 회의는 오는 15일 진행될 예정이며, 다음 회의에는 재정지원과 관련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알려져 복지부 보험 관련 부서에서도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