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수도권 자동차 연료 환경품질 '양호'수도권청, 경유 국제수준-휘발성유기화합물 배출 영향 증기압은 낮은 평가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수도권 지동차에 사용되는 휘발유나 경유의 환경품질이 모두 별(★) 5개 이상을 획득, 최고 수준으로 나타났다. 

수도권대기환경청(청장 김동구)은 2018년도 하반기 수도권 지역에서 판매되는 자동차연료(휘발유, 경유)의 환경품질 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휘발유는 SK에너지, GS칼텍스, S-오일, 현대오일뱅크, 농협, 한국석유공사(알뜰주유소 공급) 등 6개사 모두 별(★) 5개를 받았다. 경유 역시 6개사 모두 별(★) 5개를 받아 국제 최고 수준으로 나타났다. 

휘발유의 경우, 2017년 상반기에 6개사 모두 별(★) 5개를 받은 후 일부 업체에서 별(★) 4개 등급으로 하락했으나 이번에 별(★) 5개를 받으면서 품질이 향상됐다.

경유는 2006년 하반기부터 2018년 하반기까지 연속으로 평가대상 업체 모두 별(★) 5개를 받았다.

평가항목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휘발유의 경우 방향족화합물 등 총 6개 평가항목 중에 벤젠함량과 황함량 2개 항목에서 6개사 모두 별(★) 5개 최고 등급을 받았다.

하지만 오존형성물질을 증가시키는 올레핀 함량과,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배출에 영향을 미치는 증기압 항목에서는 6개사 모두 별(★) 1~3개를 받아 국제 최고 수준 별(★) 5개 보다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유는 총 6개 평가항목 중에 밀도@15℃, 황함량, 윤활성, 세탄지수 등 4개 항목에서 6개사 모두 별(★) 5개를 받았다.

다만, 질소산화물 등의 배출을 증가시키는 방향족화합물은 6개사 모두 별(★) 3개를 받았으며, 다고리방향족은 별(★) 4∼5개를 받았다.

자동차연료 환경품질등급 평가 제도는 ‘수도권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소비자의 친환경 연료 정보를 안내하고, 자동차연료 제조․공급사의 자율적인 환경품질 개선을 이끌기 위해 2006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