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사람과 사람 동정
전남대 출신 여성 첫 미국 명문 치대 주임교수 탄생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전남대학교 치과대학 출신 교수가 한국인 여성 최초로 미국의 명문 치과대학 주임교수로 임명돼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현재 성인교정 분야로 유명한 미국 University of the Pacific (UOP) 치과대학 교정과에 재직 중인 오희수 교수는 지난달 세계적 성인교정의 석학인 보이드 교수의 은퇴에 따라 교정학교실 주임교수로 임명됐다.

이같이 세계적 치과인재들이 모이는 북미대학에서 한국인이 주임교수를 맡은 경우는 메릴랜드대·애리조나대·세인트루이스대에 이어 네 번째이며, 여성 교수로서는 처음이다.

지난 1989년 전남대 치과대학을 졸업한 오 교수는 UOP에서 AGED 코스와 교정과 수련을 거친 후 2005년부터 UOP 교수로 근무하고 있다.

이후 2010년 프로그램 디렉터가 되었으며, ‘교정학의 아인슈타인’으로 불리우는 바움란드 교수의 뒤를 이어 악안면성장계측연구소(CRIL)의 디렉터 등 주요 요직을 두루 거쳤다.

오희수 교수의 전남대 소아치과 시절 지도교수 였던 양규호 전남대 명예교수는 “오희수 교수가 주임교수로 임명된 것은 개인적인 영예일 뿐만 아니라 학교와 병원으로서도 세계적으로 위상을 높이는 기쁨이다. 앞으로도 오희수 교수의 뒤를 잇는 인재들이 탄생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