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현대약품 CNS사업본부, 파킨슨 치료제 라인 확장로피니롤, 리사길린 성분 신제품 출시 목표로 허가 준비중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국내 파킨슨 치료제 시장이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현대약품이 파킨슨 치료제 라인 확장에 나섰다.

현대약품은 국내에서 나란히 95억 규모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로피니롤과 리사길린 성분의 신제품을 올해 안에 출시하는 것으로 목표로 식약처 허가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제품들이 출시되면, 현대약품은 파킨슨 치료제 성분 중 1~3위에 해당하는 성분으로 이뤄진 제품을 모두 보유하게 된다.

지금까지 현대약품은 파킨슨 치료제 시장의 성장세를 예측하고, 지난 2014년부터 프라미펙솔 성분의 ‘미라프 서방정’ 출시를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파킨슨 치료제 개발에 투자해왔다.

미라프 서방정은 오리지널 미라팩스 서방정과 동일하게 7개 제형을 모두 갖추고 있으며, 파킨슨병과 함께 하지불안증후군에도 적응증을 가지고 있어 주요종합병원에서 주목 받은 바 있다.

현대약품 관계자는 “파킨슨 치료제 시장은 계속되는 노인인구 증가로 인해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블루오션 시장”이라며 “CNS사업본부의 전문인력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투자 및 개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