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원광대병원, 대규모 캄보디아 의료봉사 마쳐종합병원 시스템 자랑 - 수술 77명 등 2천여명 환자 진료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원광대학교병원이 캄보디아 바탐방 지역으로 지난 12월 19일부터 26일까지 13번째 해외의료봉사 활동을 성공리에 마치고 돌아왔다.

원광대병원 캄보디아 해외 의료봉사 봉사단원 기념촬영

안과 양연식 교수를 단장으로 의대, 치대, 한의대, 간호학과 교수와 학생, 전공의, 간호사, 방사선사, 개업치과 의사, 초·중등 학생 등의 외부 자원봉사자 등 총 46명으로 구성되어 종합병원과 같은 시스템과 규모를 자랑했다.

이른 시간인 아침 7시부터 시작된 일정에도 수백 명의 사람이 인산인해를 이룬 가운데 4일 동안 총 1,965명의 환자가 혜택을 받았다.

특히 외과에서는 초음파 장비와 각종 수술 기구를 준비해 탈장 수술과 유방암 수술, 농양배농술, 피부지방종양제거술 등을 시행하였고, 안과에서는 고가의 수술 장비를 도입하여 익상편 제거술뿐 아니라 백내장 수술까지 시행했다. 총 수술 환자는 77명으로 시간이 많이 소요되고 고도의 의술을 요하는 수술을 많이 시행 하였다.

치과에서는 스케일링 및 보존 치료와 함께 치주질환이 심한 162명의 환자에게 발치를 시행했는데, 씨엠립에 개업한 현지 치과의사 올랑(Youieang Tra) 원장이 치과팀에 합류해 수월한 진료가 이뤄졌다. 한방에서는 기본적인 침, 뜸, 부황을 비롯해 테이핑 요법과 갈근탕, 삼소음 등 약제 조제 처방과 물리치료, 운동법 등을 시행했다.

타인을 돕기 위한 덕목과 경험을 쌓기 위해 봉사 활동에 참여한 의학계열 학생들에게는 관찰이 주가 되는 한국의 임상 실습 현장에서 벗어나 지도자 감독 하에 임상 실습을 해볼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되었다.

이들은 열악한 의료 환경에서 의학계열 학생 신분인 것만으로도 의료적 도움이 될 수 있음을 감사히 여겼다. 또한 지속적인 의료 봉사의 필요성을 깨닫고 훗날 전문인으로 더 많은 도움을 주고 싶어 하며, 꾸준한 참여를 다짐했다.

봉사단을 이끈 안과 양연식 교수와 외과 최운정 교수는“해외 의료 봉사 활동은 인원과 소요 경비 이외에도 많은 노력과 힘든 시간들을 이겨내야 참 인술을 펼칠 기회가 주어진다. 많은 분들의 후원과 희생 덕분에 해외 낙후 지역에서 꾸준한 봉사 활동을 펼칠 수 있어 감사하고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