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2019년 식음료업계 5대 트렌드는?멀티푸드-친환경-간편식 프리미엄화-디자인-키즈 등 주목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2019년 '황금 돼지'의 해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연말의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도 지나온 한 해를 되돌아보고, 새해 준비를 서둘러야 하는 시점이다. 식음료업계에서도 이러한 변화 속 전략 수립에 고심하고 있다.

최근 업종을 불문하고 기업 성장을 견인하는 핵심 소비층으로 밀레니얼 세대가 떠오르고 있다. 디지털 기기 활용에 익숙하고, 사회적 이슈에 적극 반응하는 이들의 특성에 발맞춰 제품 개발부터 마케팅 활동까지 변화를 시도해야 생존이 가능한 시대가 왔다.

한편으로 1인 가구의 성장과 경기 불황에 따른 식음료 라이프스타일의 전반적 변화도 무시할 수 없는 변수이다.

불황 속에서 성장하는 시장도 눈여겨봐야 할 필요가 있다. 이에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가 발간한 ‘트렌드 코리아 2019’에서 선정한 2019년 트렌드 키워드를 차용, 식음료업계에 초점을 맞춰 해석한 5가지 트렌드 키워드 ‘P.I.G.G.Y.’를 소개한다.

◇Preference on Multi-Food(경제 불황 속 가성비 갖춘 ‘멀티푸드’ 인기): 내년에도 원재료 가격과 인건비 상승으로 식품물가 인상이 예고되는 가운데, 소비자들이 가격 대비 최대의 효용을 누리려는 경향은 더욱 강해질 전망이다.

이처럼 경기 불황 속 가성비를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가 이어지면서 하나의 제품으로 상황에 맞게 다양한 용도로 활용 할 수 있는 ‘멀티(Multi) 제품’이 주목 받고 있다.

◇Increasing Eco-Friendly Products(제품 포장, 제조 방식 등 '친환경' 제품 확대): 지속 가능한 환경에 관심 많은 밀레니얼 세대가 주요 소비층으로 떠오르면서, 제품 선택 시 친환경적인 요소를 중요하게 여기는 흐름이 대두되고 있다.

2019년에도 이러한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식음료업계에서도 친환경 포장재를 활용한 제품들을 출시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Growing Demand on Premium HMR(간편식의 프리미엄화): 1인가구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HMR(Home Meal Replacement: 가정간편식) 시장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HMR시장은 2017년 기준으로 약 2.7조원을 기록하며, 2010년보다 약 3배 가량 성장한 수치를 보였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에는 양적 성장뿐만 아니라 메뉴의 다양화, 고급화를 꾀하는 간편식의 질적 성장도 눈길을 끌고 있다.

◇Good for Taking Photos(찰칵! SNS에 인증할만한 이색 디자인 제품 눈길): 좋아하는 제품, 취향 등을 거리낌 없이 표현하고 소통하길 좋아하는 2030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한 인증샷 문화는 계속될 전망이다.

특히, 비주얼적으로 예쁜 디저트를 보고 맛보는 것을 하나의 새로운 경험으로 받아들이는 이들에게 패키지, 네이밍 등으로 색다른 재미를 선사하는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Young Kids with Big Mouth(커지는 유아시장...키즈 식음료 확대): 통계청 인구동향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출산율은 지난해 1.052명으로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반면 유아식품 시장은 성장 중이다.

특히, 유아 간식 시장은 같은 기간 200억원 가량 늘어난 806억원이었다. 업계 안팎에서는 아이를 적게 낳을수록 아이에게 더 많이 돈을 지출하는 현상이 뚜렷해지고 있다고 분석한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