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이번 겨울이 지나면 맛볼 수 없어요!식음료업계, 올겨울 겨냥 한정판 출시 봇물-커피, 아이스크림부터 맥주까지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매년 이맘때면 연말 특수를 노리는 유통업계의 한정판 마케팅 열기가 뜨겁다.

한정판 제품은 ‘지금을 놓치면 살 수 없다’는 희소성과 소장 가치가 소비자들의 구매 심리를 자극하기 때문이다.

올해 식음료업계도 겨울 시즌과 어울리는 ‘새로운 맛’ 카드를 꺼내들었다. 이번 겨울이 지나면 맛볼 수 없는 시즌 한정 플레이버와 특별한 패키지로 무장한 리미티드 에디션 신제품을 한데 모아봤다.

롯데네슬레코리아는 겨울을 맞아 기존에 없던 새로운 맛의 '네스카페 크레마 윈터 블렌드' 3종을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추운 겨울 집에서 여유롭게 '소확행'을 즐기려는 소비자들을 위해 기획됐으며, 특히 겨울과 어울리는 플레이버로 엄선돼 특별한 나만의 윈터 홈카페를 즐기기 제격이다.

신제품 3종은 각 제품의 맛에서 영감을 얻은 컬러풀하고 풍부한 감성에 기반한 화려하고 역동적인 팝아트 패턴의 패키지 디자인을 적용해 눈길을 끈다.

먼저 ‘다크 아메리카노’는 프리미엄 아라비카 원두의 묵직하고 진한 바디감과 깔끔한 산미, 섬세한 과일향이 특징이다. 이마트와 농협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스페셜 에디션 세트는 지마켓에서 구매 가능하다.

하겐다즈는 겨울 한정판 ‘모찌 시리즈’ 2종을 새롭게 출시했다.

하겐다즈의 모찌 시리즈는 지난 2016년부터 매 겨울 시즌마다 빠른 속도로 입소문을 타며 국내 고객들에게 호응을 얻어왔다.

세 번째 모찌 제품은 유럽에서 온 프리미엄 디저트인 ‘티라미수’와 ‘크림치즈’ 아이스크림 속에 이전보다 더욱 말랑하고 쫀득해진 모찌 조각이 어우러졌다.

이번에 선보인 ‘티라미수 모찌’는 천상의 맛이라 불리는 이탈리아의 프리미엄 디저트 ‘티라미수’ 아이스크림과 모찌의 이색 조합을 느낄 수 있는 아이스크림이다.

크림치즈로 만든 홈메이드 스타일의 티라미수 아이스크림에 더욱 말랑 쫀득해진 모찌를 넣어 부드러우면서도 달콤한 풍미를 선사한다.

프링글스는 겨울 한정판 신제품인 ‘버터팝콘맛’을 출시했다.

프링글스 버터팝콘맛은 '단짠단짠'의 중독적인 맛 조합을 그대로 담아 쌀쌀해진 날씨에 허기진 마음과 배를 달래기에 제격인 제품이다.

달콤짭조름한 맛으로 젊고 트렌디한 소비자 입맛을 겨냥했으며, 진한 버터향은 집에서도 영화관에 온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게 한다.

또한, 마성의 ‘단짠단짠’ 맛은 맥주와도 환상적인 궁합을 자랑한다. 이번 신제품은 겨울과 어울리는 특별한 패키지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새하얀 눈이 내리는 스노우볼과 귀여운 눈사람이 그려진 패키지 디자인으로 성큼 다가온 겨울을 느낄 수 있다. 독특하고 귀여운 겨울 이미지는 오리지널맛, 사워크림과 어니언 패키지에도 적용돼 한정 판매될 예정이다.

삿포로맥주는 겨울 대표맥주 ‘겨울이야기’ 출시 30주년을 기념한 스페셜 에디션 제품을 선보였다.

매년 완판을 기록하며 사랑을 받고 있는 ‘겨울이야기’는 1988년 일본에서 첫 선을 보인 이후 30년째 매해 출시되는 제품이다.

올해의 겨울이야기는 탄생 30주년을 기념, 제품 상단에 기념 엠블렘을 배치하여 그 특별함을 더했다. 삿포로의 하얀 설원을 연상시키는 화이트 배경에 브랜드 컬러인 골드와 실버 컬러의 눈 결정체를 넣어 겨울의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겨울이야기’는 겨울을 상징하는 디자인 외에도 삿포로맥주만의 노하우가 담긴 공법으로 겨울에 어울리는 맥주 맛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