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스키장 간식으로 뭘 먹을까운동량 많아 열량 보충 필수-말린 간식, 온음료, 초콜릿 등 색다른 스키 맛캉스 제안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겨울철을 맞아 겨울 스포츠의 꽃인 스키를 즐기려는 사람들로 전국 각지의 스키장이 붐비고 있다.

이와 함께 스키어와 스노보더들을 위한 스키장 간편 간식의 인기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특히 스키는 성인 기준 30분에 약 240Kcal가 소비될 정도로 등산이나 달리기와 같이 고강도 운동이면서 장비의 무게 또한 만만치 않아 체력 소모가 크다.

또한 추운 야외에서 오랜 시간 활동하다 보면 에너지 소모가 더욱 크기 때문에 체온 유지에 도움이 되고 에너지를 간편하게 보충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간식 준비가 필수다.

이에 최근 식음료업계에서는 스키장에서 즐길 수 있는 상황별 맞춤 간식 리스트인 일명 ‘먹킷리스트’(먹거리 버킷리스트)를 제안해 눈길을 끌고 있다.

DOLE(돌)의 프리미엄 데일리넛 ‘후룻&넛츠’ 시리즈는 스키어들을 위한 에너지 보충 간식으로 제격이다.

한 봉에 담긴 원물 구성에 따라 어려 종류로 출시되고 있으며, 아몬드, 호두, 피칸, 마카다미아, 헤이즐넛 등 5가지의 풍성한 견과류에 건크랜베리, 건아로니아, 건칸탈루프 등 3가지 건과일을 넣어 만든 ’후룻&넛츠 골드’와 아몬드, 마카다미아, 호두, 피칸 등 4가지 견과류에 건망고다이스, 건크랜베리, 건블루베리, 건자두다이스 등 4가지 건과일로 만든 ‘후룻&넛츠 블랙’이 대표적이다.

다양한 견과류와 건과일을 한번에 즐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비타민, 칼슘, 철분 등 풍부한 영양을 함유하고 있어 단기간에 많은 열량을 소모하는 스키어들을 위한 영양 보충 간식으로 도움이 될 수 있다.

동원F&B의 '저스트(JUST)'는 야채, 코코넛, 건과일 등 다양한 재료 본연의 맛을 살린 원물간식이다.

△야채칩 2종(양파칩·당근칩) △코코넛칩 2종(오리지널·카라멜) △건과일 2종(무화과·살구)의 총 6종으로 구성됐다. 맛은 물론 영양도 풍부하며 소포장 파우치에 한 입 크기로 담겨 있어 각종 장비와 짐으로 무거울 수 있는 스키장에서도 휴대하기에 부담스럽지 않다.

롯데칠성음료가 최근 출시한 겨울 온장음료인 '따뜻한 허니레몬&배'는 국내산 아카시아 벌꿀에 감기예방에 도움을 주는 비타민C가 풍부한 레몬, 호흡기 건강에 좋은 것으로 알려진 배가 함유된 과즙음료다.

상큼하고 달콤한 맛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280mL 용량의 내열 페트병으로 출시되어 스키장의 추위에도 따뜻하게 즐길 수 있다.

정식품의 ‘녹차베지밀’은 식물성 단백질이 풍부한 두유에 청정 자연 지역인 제주에서 재배한 유기농 녹차를 사용해 담백하면서도 깔끔한 맛이 특징이다.

콩을 직접 갈아 만든 두유 본연의 진한 맛과 영양은 물론 은은한 녹차향을 느낄 수 있다. 녹차에는 항산화 물질이 풍부한 폴리페놀의 일종인 카테킨(8000㎍)과 비타민D가 함유돼있어 몸을 가볍게 한다.

특히 편의점 온장고에서 갓 꺼내 따뜻하게 마시는 녹차베지밀 한 잔은 스키어들의 언 몸을 녹여주고 체온유지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

롯데제과의 ‘크런키 골드’는 짭조름한 프리첼이 달콤한 초콜릿 속에 들어 있어 ‘단짠’한 맛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스낵으로 스키어들의 지친 몸에 활력은 물론 색다른 기분전환을 도와줄 간식이다.

또한 땅콩과 땅콩버터를 사용하여 고소한 풍미를 더해주며 크런키의 상징성이라 할 수 있는 바삭한 식감도 그대로 살렸다.

해태제과가 올 겨울 시즌 제품으로 출시한 '허니버터칩 아몬드카라멜'도 스키어들의 달달 스낵으로 주목할만하다.

일반 카라멜에 비해 2배 가량 진하게 농축한 '노아(NOIR)카라멜'을 사용해 부드럽고 단맛이 깊다. 여기에 면역력이 떨어지는 겨울철에 좋은 아몬드를 갈아 넣어 고소함과 건강까지 챙겼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