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국내 소비자 최대 식품 위협 요인 '방사능' 꼽아소시모 조사,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영향-중금속·환경호르몬·잔류농약 뒤이어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국내 소비자는 식품안전을 위협하는 요인 중 방사능 오염을 가장 우려하는 것으로 나나났으며 이어 중금속ㆍ환경호르몬ㆍ잔류농약 순이었다.

이같은 사실은 소비자단체인 소비자시민모임이 올 5∼11월 전국의 소비자 1846명을 대상으로 식품안전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드러났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2011년3월)가 발생한지 7년여가 지났지만 여전히 전체 조사 대상 소비자의 43.1%(795명)가 ‘방사능 오염’이 가장 두렵다고 응답했다.

소비자의 절반 가까이가 아직도 ‘식품 방사능 오염’을 식품 안전을 가장 위협하는 요인으로 여기고 있는 셈이다.

식품안전 위협 물질로 중금속을 꼽은 소비자(17.8%)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환경호르몬이 두렵다고 응답한 비율은 14.1%, 잔류농약은 13.4%였다.

평소 식품 방사능에 대한 우려ㆍ불안이 어느 정도였는지를 질문한 결과, 절반 이상(52.9%)이 ‘높았다’고 응답했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설문대상 소비자를 대상으로 식품 방사능 안전 교육(총 40회)을 실시했다.

식품 방사능 안전 교육을 받기 전 수산물 등 일본산 식품의 방사능 오염에 대한 우려 정도를 물었는데 전체 조사 대상자의 72.4%(1337명)가 ‘높았다’고 응답했다. ‘낮았다’는 응답률은 7.9%(146명)에 그쳤다.

식품 방사능 안전 교육을 받은 후 수산물 등 일본산 식품의 방사능 오염에 대한 우려는 대폭 완화된 것으로 확인됐다. ‘우려가 적어졌다’는 응답률이 55.6%에 달했다.

국내 소비자는 평소 식품 중 방사능에 대한 정보를 TVㆍ라디오 등 방송매체를 통해 가장 많이(59.3%) 접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다음은 식품 방사능교육ㆍ인터넷ㆍ종이매체(신문ㆍ잡지) 순이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