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박능후 장관, '더 이상의 영리병원은 없다'의료 공공성 강화 추진…'현 상황서 영리병원 필요성에 의문'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영리병원인 제주도 녹지 국제병원 허가에 대해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더 이상의 영리병원은 없다'며 의료 공공성 강화를 표명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6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 정부는 의료영리화 및 영리병원을 추진하지 않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지니고 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으로부터 제주도 녹지병원 허가와 관련,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이 내세운 공약에서 후퇴한 것은 아니나”며 복지부의 입장 및 향후 대처 방안에 대한 질의를 받았다.

이에 박 장관은 “조건부로 허가된 제주 녹지병원은 제주도에 한정된 특수사항”이라며 “(영리병원이) 전국으로 확대된다는 우려는 지나치며 현 정부는 의료영리화 및 영리병원을 추진하지 않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이어 정부가 의료 공공성 강화에 방점을 찍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그는 “영리병원은 더 이상 추진이 없으며, 의료 공공성 강화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며 “사실 국내 의료진의 수준‧능력이 세계적이어서 한 해 외국인 환자 40만 명이 들어오고 있는 상황에서 굳이 영리병원이 필요한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