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교직원, 용인 임시 이전 ‘선호’전 교직원 설문조사 결과 59.7% 원해…용인 연계발전 시 강남 복귀 보장 최우선 과제로 꼽아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교직원 10명 중 6명이 새병원 신축 시 현재 병원 부지에 남는 것 보다 용인세브란스병원 연계(임시 이전) 발전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세브란스병원(병원장 윤동섭)은 최근 재건축 추진을 계획하면서 용인으로의 임시 이전 방안을 검토, 병원 내 전 교직원의 의견을 수렴하고자 지난 11월 29일부터 12월 2일까지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크게 강남세브란스병원의 발전계획 사업 2가지 방안 중 어떤 것을 선호하는지 묻는 형태로 구성됐다.

여기서 2가지 방안이란 ‘용인세브란스병원 임시 이전 신축 연계’와 ‘리모델링 후 단계적 신축’을 의미한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중 90.9%가 임시 이전 신축이든 리모델링 후 신축이든 강남세브란스병원의 발전계획사업 필요성에는 공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신축 또는 리모델링(발전계획사업)이 필요한 이유로는 △확장 불가능한 주변 환경으로 인해 병원 발전에 제약(37.8%) △시설 노후화로 인근 병원 대비 경쟁력 우려(33.4%) △협소한 공간으로 진료업무 차질(19.3%) △복잡한 동선으로 환자 불편 야기(8.2%) △기타(1.3%)가 꼽혔다.

특히 ‘2개의 방안 중 어떤 계획이 강남세브란스병원의 발전에 더 적합하냐’고 묻는 질문에는 ‘새병원 신축 용인 임시이전 연계안’을 59.7%가, ‘리모델링 후 단계적 신축안’을 40.3%가 선택했다.

주목할 점은 ‘새병원 신축 용인 임시이전 연계안’이 추진 될 경우, 최우선적으로 해결돼야 할 과제가 ‘이전 후 강남세브란스병원 복귀 보장(34.1%)’으로 집계된 부분이다.

이어 ‘임시 이전 기간 동안의 교직원 불편 최소화 방안(32.1%)’, ‘임시 이전 기간의 건축 자금 등 적자 문제 해결을 위한 의료원 차원의 재정 확보(15.4%)’, ‘병원 이전에 따른 전공의 정원·상급종합병원·병상총량제 등 운영 불확실성 해소(11.4%)’, ‘공사기간 중 현 부지에서의 진료공백 및 환자유출 최소화 방안 마련(6.6%)’ 순으로 나타났다.

다른 방안인 ‘리모델링 후 단계적 신축안’에서의 해결 과제는 △도곡중학교 복합시설·매봉산 개발·출입구 개선 등 외부 공간개발의 불확실성 해소(37.1%) △공사 중 진료기능 유지에 따른 환자 민원 및 안전 문제 방안 마련(28.6%) △동선·층고·설비 등의 구조적 개선(13.2%) △단계적 신축 시 시간 단축 및 필요 자금 확보(11.6%) △장기간 공사에 따른 병원 경영 악화 대책 수립(8.9%) 순으로 조사됐다.

다만, 이 같은 설문조사 결과에도 불구하고 강남세브란스병원의 용인 임시 이전 추진은 쉽사리 결정되지 못할 전망이다.

연세의료원의 한 관계자는 설문조사 시작 당시 “단순히 50% 찬성을 넘었다고 해서 쉽게 결정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며 “압도적인 찬성이 나와도 교수와 교직원들의 의지만 확인된 것일 뿐 넘어야 할 산이 많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의 응답률은 82.9%(전체 1651명 중 1369명)으로 전임교원 127명, 임상교원 53명, 진료교수 18명, 일반직(교대+상근) 1171명이 참여했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용인 2018-12-05 21:04:46

    용인에 와서 번 돈으로 강남에 병원을 짓는다 .. 그럼 용인은 뭐지   삭제

    • 이전 2018-12-05 12:56:19

      이전하면 용인 세브란스도 살리고 강남 세브란스에도 도움이 되는 일석 이조 라고 생각합니다.
      서로에게 도움이 되는 방향입니다.
      병원을 이용하는 환자가 쾌적한 환경에서 주차시설이 완비된 병원에서 진료 받으면 좋겠지요.   삭제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