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채소·과일 섭취, 백내장 예방 돕는다채소·과일 적게 섭취 시 남성의 백내장 발생위험 1.42배 높아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남성이 채소와 과일을 적게 먹으면 백내장 위험이 최대 1.7배까지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주목을 받고 있다.

전남대 식품영양과학부 허영란 교수팀이 최근 보건복지부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토대로 남성 1332명(백내장 환자 222명)과 여성 2012명(백내장 환자 337명)의 채소, 과일 섭취 상태와 백내장 발생과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연구에 따르면 하루에 채소와 과일을 권장량인 500g보다 덜 섭취하는 남성의 백내장 발생 위험은 1일 500g 이상 챙겨 먹는 남성의 1.42배였다.

또한 매일 비(非)염장 채소를 100g 미만 먹는 남성의 백내장 위험도 비염장 채소를 일 300g 이상 섭취하는 남성의 1.7배에 달했다.

아울러 비염장 채소와 과일을 하루 400g 미만 먹는 남성의 백내장 발생 위험은 400g 이상 먹는 남성의 1.49배로 나타났다.

반대로 염장 채소는 오히려 백내장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하루 염장 채소의 섭취량이 60g 미만인 남성의 백내장 위험은 염장 채소를 일 120g 이상 먹는 남성보다 15% 가량 낮았지만, 염장 채소 섭취 자제에 따른 백내장 발병률 감소 효과가 통계적으로 유의미하지는 않았다.

백내장 위험을 높이는 또다른 요인으로는 고령, 과다한 자외선 노출, 음주, 흡연, 만성질환 등이 나타났다. 이 위험 요인으로 인해 눈의 수정체에 산화 스트레스(활성산소)가 다량 쌓이면 백내장이 생기기 쉽다. 

채소와 과일 섭취가 백내장 예방에 효과적인 것은 활성산소를 없애는 비타민 C 등 각종 항산화 성분이 채소와 과일에 풍부하기 때문이다. 

연구팀 관계자는 “과도한 산화 스트레스 발생과 이를 효율적으로 없애지 못하게 하는 불충분한 영양 상태는 백내장 위험을 높인다”며 “다양한 채소와 과일의 충분한 섭취는 백내장을 비롯한 대사증후군과 심혈관 질환 및 암 방샐 위험을 낮춰준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한국영양학회의 학술지인 ‘영양과 건강 저널’(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