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낙농제품 즐기면 요골 골다공증 위험 반감가천대 식품영양학과팀, 비섭취인의 절반 수준-체중 실리는 경골엔 도움 안돼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우유ㆍ요구르트 등 낙농제품(유제품)을 즐겨 먹으면 요골(Radius, 팔꿈치부터 엄지손가락 방향으로 손목까지 뻗어있는 긴 뼈)의 골다공증 위험을 절반으로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무릎 아래에 있는 2개의 긴뼈 중 안쪽의 커다란 뼈, 즉 경골(tibia)의 골다공증 위험은 낙농제품이 낮추지 못했다.

이는 낙농제품이 뼈에 미치는 영향이 뼈의 종류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 요골은 상체에 있는 뼈이므로 체중(하중)을 직접 받지 않는 반면 하체에 위치한 경골은 체중이 실리는 뼈다.

이런 사실은 가천대 식품영양학과 이해정 교수팀이 40∼69세 폐경 여성 1573명을 대상으로 2001∼2003년부터 4년간 추적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조사 결과, 4년 후 1573명의 폐경여성 중 18.4%(273명)가 요골 골다공증,  33.6%(407명)가 경골 골다공증 진단을 받았다.

낙농제품을 매일 1개 이상 섭취하는 여성의 요골 골다공증 위험은  전혀 먹지 않는 여성의 51%에 불과했다.

우유를 매주 5∼6회 이상 마시는 여성의 요골 골다공증 발생 위험도 우유를 전혀 마시지 않는 여성의 60%였다.

우유 대신 요구르트를 매주 5∼6회 이상 마셔도 요골 골다공증 위험이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낙농제품을 자주 섭취해도 경골 골다공증 위험은 특별히 낮아지지 않았다.

우유ㆍ요구르트 등 낙농제품이 요골을 튼튼하게 하는 데는 기여한 반면 경골 강화와는 무관했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핀란드에서 여성을 대상으로도 수행한 연구에서 칼슘 보충이 체중을 지탱하지 않는 요골엔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지만 체중이 실리는 경골엔 별 도움을 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체중이 걸리지 않는 요골에선 칼슘 섭취의 혜택을 볼 수 있지만 체중이 직접 전달되는 경골 건강엔 칼슘ㆍ낙농제품 같은 영양소나 식품보다 운동 등 신체적 활동의 기여도가 훨씬 높다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뼈의 질량을 높이는 영양소론 칼슘ㆍ비타민 Dㆍ단백질ㆍ낙농제품이 꼽힌다. 특히 우유 등 낙농제품은 뼈 대사에 필수적인 역할을 한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우유ㆍ요구르트 등 낙농제품을 즐기면 체중이 전달되지 않는 뼈인 요골의 골다공증 위험을 감소시킬 수 있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적시했다. ​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